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4.6℃
  • 흐림제주 3.1℃
  • 구름조금강화 -7.7℃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삼성 등 대기업 총수 초청 검토

  • 등록 2021.12.03 09:06:38

 

[TV서울=나재희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삼성·현대차그룹 등 주요 대기업 총수들의 연말 청와대 만남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초청 대상은 정부가 진행 중인 민관 협동 청년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 온(ON)'에 참여한 KT, 삼성, LG, SK, 포스코, 현대자동차그룹 등을 중심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초청될 경우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문 대통령을 처음 만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날짜는 오는 27일 전후를 염두에 두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것은 약 6개월 전인 지난 6월로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청와대 오찬이었다.

 

당시 삼성전자에서는 이 부회장이 수감 중이었던 만큼 김기남 부회장이 자리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 측은 현재 일정을 검토하는 단계일 뿐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데다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전염 우려가 커지고 있어 만남이 계획대로 추진될지는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참석 대상과 범위 역시 유동적이다. 만남이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은 총수들에게 '청년희망 온'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 고용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또 이후에도 일자리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에서도 "우리 대표적인 6개 기업 KT, 삼성, SK, LG, 포스코, 현대자동차가 18만명의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이들의 고용창출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유인태 전 의원 "김건희 통화, 대단한 게 있을 줄 알았더니…"

[TV서울=나재희 기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보도에 대해 "대단한 게 있는 줄 알았더니 별로더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같이 평가하면서 "이 파동이 무당층 내지 중도층에 별로 이렇게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부인한 점을 언급하며 "기자회견이나 캠프에서 무엇을 하는 것보다 본인 육성으로다가 깔끔하게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7시간 통화' 상대인 서울의소리 기자를 "좀 이용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무슨 폭탄이 나올 줄 알았는데 엄마나 선생님이 볼 줄 알고 쓴 일기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녀린 소녀 같은 이미지였던 김씨가 이번에 여장부 느낌을 줬다. 김씨가 '언터처블'(손댈 수 없다는 뜻), 내지는 후보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말들이 있었는데 그게 좀 입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미투' 발언을 두고서는 "피해자가 멀쩡히 있는데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하면서도 "우리 세대 술자리에서는 저도






정치

더보기
유인태 전 의원 "김건희 통화, 대단한 게 있을 줄 알았더니…" [TV서울=나재희 기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보도에 대해 "대단한 게 있는 줄 알았더니 별로더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같이 평가하면서 "이 파동이 무당층 내지 중도층에 별로 이렇게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부인한 점을 언급하며 "기자회견이나 캠프에서 무엇을 하는 것보다 본인 육성으로다가 깔끔하게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7시간 통화' 상대인 서울의소리 기자를 "좀 이용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무슨 폭탄이 나올 줄 알았는데 엄마나 선생님이 볼 줄 알고 쓴 일기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녀린 소녀 같은 이미지였던 김씨가 이번에 여장부 느낌을 줬다. 김씨가 '언터처블'(손댈 수 없다는 뜻), 내지는 후보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말들이 있었는데 그게 좀 입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미투' 발언을 두고서는 "피해자가 멀쩡히 있는데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하면서도 "우리 세대 술자리에서는 저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