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2.6℃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정치

安 "기득권 양당, 다른 편이면 세종대왕·이순신도 나쁜 놈 취급"

  • 등록 2022.01.12 11:51:20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2일 인천 송도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새얼문화재단 주최 '새얼아침대화' 강연에서 "기득권 양당의 기준이 맞고, 틀리고가 아니지 않나. 자기 편이냐, 아니냐다"라며 "우리나라의 가장 큰 폐해이자 우리나라 발전을 막고 있는 것이 기득권 양당"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판했다.

 

안 후보는 "자기 편은 틀려도 보호하고 다른 편이면 세종대왕이나 이순신이라도 나쁜 놈으로 취급하는 그런 판단 기준이 이 나라를 발전시킬 수 있겠나"라고 반문한 뒤 "그게 바로 진영 정치의 폐해, 이념 정치의 폐해다. 이제라도 진영과 이념의 정치에서 벗어나 과학과 실용의 정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대정신은 '시대교체'에 있다. 대한민국이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그다음 선진화로 나아갈 단계에서 멈춰버렸다"며 "전적으로 1970~80년대의 40~50년 전 낡은 사고방식에 사로잡힌 구 기득권 정치세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전세계의 '3대 메가트렌드'로 코로나19 사태, 4차 산업혁명, 미국과 중국의 신냉전을 꼽은 뒤, "노무현 대통령 때 사스(SARS), 이명박 대통령 때 신종플루, 박근혜 대통령 때 메르스, 문재인 대통령 때 코로나19가 왔고, 다음 대통령 때 또 온다"며 "가장 먼저 감염병으로부터 탈출한 나라만이 세계적으로 경제적으로 앞서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혀 다른 분야끼리 자유롭게 융합 연구가 가능한 환경을 가진 나라, 실패해도 과정에서 도덕적으로 문제없고 성실한 사람은 다시 한번 도전할 기회를 주는 나라, 정치인과 정치와 정부가 최소한 과학기술의 흐름에 대해 이해하고 전문가들과 기본적으로 대화할 수 있을 정도의 소양과 상식을 가진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에 대한민국 운명이 걸려 있고 거기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각자 생각을 토론 과정을 통해 밝히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걸 누가 써서 읽는 수준으로 가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양측에 대한 공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미·중 기술패권 전쟁에서 대한민국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작년 11월에 발표했던 게 '5-5-5 전략'인데 그 이름을 이재명 후보가 베꼈다"면서 "제가 진짜고, 이재명의 '5-5-5'는 '짝퉁 5-5-5'라 부르시면 된다"고 했다.

 

이를 위해 정부조직개편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여성가족부 폐지' 일곱 글자짜리 한 줄 공약을 내놓은 윤 후보를 겨냥해 "어느 한 부서만 빼서 이거 없애겠다, 이거 만들겠다 이러면 안 된다. 전체적으로 구상을 밝혀서 서로 균형 있고 빠진 게 없는지 국민께 설명 드리는 게 도리"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안철수 정부야말로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저는 지금까지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정치를 10년 하면서 어떤 추문에도 휩싸이지 않았다. 저희 가족은 문제가 없다"며 거대 양당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지적했다.

 

또 "여의도 정치를 바라보면 여의도 정치는 '우물 안 개구리'가 아니다. '동굴 안 개구리'다. 우물 안 개구리는 하늘이라도 보지"라고 꼬집으며 "안철수는 오직 시대가 요구하고 국민이 가리키는 방향을 향해 묵묵히 제 길을 걸어가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올해 6월 지방선거에 후보를 낼지 묻는 말에 "일단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5개의 국회의원 선거구에 후보를 낼 것이고, 대선이 끝나면 지방선거도 후보자 공모를 통해 전 지역에 후보를 낼 것"이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강연 후 '국민 여론 상 야권 후보 단일화 요구가 나오면 어떻게 응답할 건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자 "국민들께서 누가 더 확장성 있고 정권 교체가 가능한 후보인지 판단해주실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준석 대표가 2030 지지율이 다시 윤 후보가 반등한다고 주장했다'는 질문에는 "저는 여론조사 결과에 일희일비하고 그러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