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

안규백, “민주당 내달 11∼12일 '전대 룰' 세팅”

  • 등록 2022.06.20 13:03:05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7월 11∼12일에 룰 세팅을 끝내고 8월 하순께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전준위 첫 회의 후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대 날짜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주말쯤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전준위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날짜로 8월 27일 혹은 28일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보여진다.

 

안 위원장은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비율 조정 등을 둘러싼 전대 룰 논란과 관련해서는 “만고불변의 룰이란 없기 때문에 원칙을 지키면서 유연하게 하겠다는 대전제를 뒀다”며 “4개 분과위원회에서 토론을 거쳐 22일에는 첫 안건을 두고 찬반과 이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당의 역사성과 시대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의원 제도는 유지하되 대의원·권리당원의 반영비율 조정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이는데, 안 위원장은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라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발언을 두고 당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도 “원래 당직을 뽑을 때는 포션을 당원한테 많이 주고, 공직은 국민에게 많이 줘서 선출했던 게 우리 당의 역사성이고 관행”이라며 “전대라고 하면 당원에게 포션을 주는 게 합리적이지 않은가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규백, “민주당 내달 11∼12일 '전대 룰' 세팅”

 

안규백 전대준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7월 11∼12일에 룰 세팅을 끝내고 8월 하순께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전준위 첫 회의 후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대 날짜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주말쯤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전준위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날짜로 8월 27일 혹은 28일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보여진다.

 

안 위원장은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비율 조정 등을 둘러싼 전대 룰 논란과 관련해서는 “만고불변의 룰이란 없기 때문에 원칙을 지키면서 유연하게 하겠다는 대전제를 뒀다”며 “4개 분과위원회에서 토론을 거쳐 22일에는 첫 안건을 두고 찬반과 이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당의 역사성과 시대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의원 제도는 유지하되 대의원·권리당원의 반영비율 조정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이는데, 안 위원장은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라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발언을 두고 당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도 “원래 당직을 뽑을 때는 포션을 당원한테 많이 주고, 공직은 국민에게 많이 줘서 선출했던 게 우리 당의 역사성이고 관행”이라며 “전대라고 하면 당원에게 포션을 주는 게 합리적이지 않은가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