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7.9℃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1.4℃
  • 흐림광주 13.1℃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5.5℃
  • 맑음강화 5.7℃
  • 구름많음보은 5.4℃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10.6℃
  • 구름많음경주시 8.1℃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의회, 영암군의회와 친선 교류의 시간 가져

  • 등록 2022.09.23 16:01:42

 

[TV서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의회(의장 정선희)는 23일, 친선 교류를 위해 방문한 영암군의회(의장 강찬원)를 환영하며 함께 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문에는 강찬원 의장을 비롯해 고화자 부의장, 박영배 운영위원장, 박종대 자치행정위원장, 정홍갑 경제건설위원장, 고천수·이만진·정선희 의원 그리고 손남일 전남도의원이 함께했으며, 정선희 의장을 비롯한 영등포구의회 의원 일동은 이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정선희 의장은 환영사를 통해 “영등포구와 영암군은 도시 상호 교류를 목적으로 지난 1995년 10월 자매결연을 맺고 27년이란 오랜 기간동안 어린이 문화체험단 상호 교류, 영암 왕인문화축제 방문, 영등포구 어울림 직거래장터 영암군 참여, 영암군민의 날 기념식 방문 등 교류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양 도시 간의 오랜 우정을 쌓아왔다”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영등포구와 영암군이 자매도시로서의 우정을 다져나가자”고 밝혔다.

 

강찬원 의장도 답사를 통해 “오늘 저희 영암군의회를 가족과 같이 따뜻하게 맞아주신 정선희 의장님과 영등포구의회 모든 구성원 분들께 감사드린다. 수도권 서남권 최대 거점 도시이자 정치·금융·언론의 중심인 영등포와 영암은 그동안 많은 문화 교류 등 행사를 통해 자매도시로서 우의가 깊었으나 지난 2년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교류행사가 이뤄지지 못해 아쉬웠다”며 “오늘 만남을 시작으로 활발한 교류가 다시 이어져 두 지역의 협력관계가 돈독해지고, 의회 차원에서도 지방의회 운영과 정책 현안에 대한 교류를 통해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선희 의장과 강찬원 의장은 양 의회가 서로를 위해 준비한 선물을 교환했으며, 양 의회 의원들은 만찬과 함께 앞으로의 교류협력을 위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정치

더보기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