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이상민 해임건의안 발의

  • 등록 2022.11.30 16:28:58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묻기 위해 30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발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재난안전 예방과 관리의 정부 책임자로서 이 장관의 실책은 명백하다"며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뒤로도 이 장관이 자진해 사퇴하지 않거나 윤석열 대통령이 해임안 수용을 거부한다면 다음 주에 이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해임건의안을 발의한 뒤 다음 달 1일 본회의에서 안건으로 보고되도록 하고, 이튿날 본회의에서 표결로 처리한다는 애초의 계획을 그대로 진행하는 것이다.

 

박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곧바로 탄핵소추안을 발의해야 한다는 일부 의원의 의견에 기존의 방침을 수정할 가능성도 비쳤으나, 기자간담회에 앞서 열린 회의에서 향후 대응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결정에 따라 예산안 처리 등에 난항을 겪는 정국은 더욱 경색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 장관을 파면하라는 요구에 반발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을 경고하며, 민주당 결정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을 먼저 발의한 배경을 두고 "(참사에) 책임을 지는 첫 번째 방법은 자진해 물러나는 것인데, 그 요구에 응답하지 않아 두 번째 방법인 반강제적 방식으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는 것"이라며 "결자해지 측면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이 장관에게 마지막으로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해임건의를 거부하거나 이 장관이 자진해 사퇴하지 않으면 마지막 방법인 탄핵소추로 가는 것"이라며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가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정기국회 회기는 내달 9일까지다.

 

여당에서 '국정조사 대상에 행안부 장관이 포함되는데 해임을 건의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선 "경찰·소방 등을 총괄하는 이 장관이 직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국정조사가 공정하게 진행될 리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장관이 두 눈을 부릅뜨고 있는데 경찰과 소방 공무원 등이 제대로 (국정조사에서) 증언할 수 있겠나"라며 "일선에 대한 책임 있는 수사와 국정조사도 이 장관의 파면에서 시작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정조사에) 필요하다면 (이 장관을) 기관 증인이 아니라 일반 증인으로 채택하면 된다"고도 했다.

 

한편,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와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되는 만큼 169석을 가진 민주당은 단독으로도 처리할 수 있다.

 

민주당이 해임건의안 보고에 필요하다고 하는 다음 달 1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법률 안건이 없다면 해당 본회의는 열리지 않는 게 맞는다는 지적도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해임건의안을 발의하면 이를 보고해야 하는 안건이 생기므로 본회의를 여는 게 맞다"며 "해임건의안 보고 후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하므로 다음 달 2일 본회의도 열려야 한다"고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정치

더보기
"정치검찰 타도" vs "이재명 구속"…이재명 출석 전 신경전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앞둔 28일 오전 서초동 검찰청 일대는 이 대표 지지 단체와 규탄 단체가 몰려들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민주시민촛불연대와 지킴이 전국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8시 이전부터 서울중앙지검 서문 일대에 집결하기 시작해 8시30분 본격 응원집회에 나섰다. 같은 시간 도로 반대편인 대검찰청 동문 일대에서는 대한민국애국순찰팀과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가 맞불 규탄집회를 열었다. 두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 내내 상대방을 향해 욕설과 고성을 지르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 대표 지지자 측이 "이재명은 죄가 없다. 정치검찰 타도하자"라고 구호를 외치면, 반대편에선 "이재명을 구속하라"고 맞대응했다. 보수단체가 이 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빨갱이"라고 도발하고, 지지자들이 거친 욕설로 응수하기도 했다. 보수단체가 서울중앙지검 서문 방향으로 대형 스피커를 설치하자 이 대표 지지자들이 "방향을 바꾸라"고 항의해 경찰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양측의 집회 분위기는 이 대표 도착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한층 가열됐다. 보수단체는 성조기와 태극기를 꺼내 흔들며 '대장동 수괴 이재명을 체포하라'는 현수막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