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8.7℃
  • 흐림서울 9.7℃
  • 흐림대전 10.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히토미·나코 "한국은 잊지 못할 추억의 공간…나를 바꿔준 곳"

  • 등록 2023.12.03 09:46:40

 

[TV서울=신민수 기자] "한국은 제게 소중한 사람들을 만들어준, 잊지 못할 추억이 담긴 공간이에요." (야부키 나코)

"한국은 저를 바꿔준 곳입니다. 생각에서 겉모습을 가꾸는 방법까지 모두 한국에 와서 달라졌죠." (혼다 히토미)

걸그룹 아이즈원 출신 혼다 히토미(本田仁美)와 야부키 나코(矢吹奈子)는 지난 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활동에 대해 "나에게 큰 영향을 끼친 소중한 기억"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본 유명 걸그룹 AKB48과 HKT48에 각각 몸담은 히토미와 나코는 지난 2018년 한일 합작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을 통해 아이즈원으로 발탁돼 2년 6개월 동안 인기 K팝 걸그룹으로 활약했다.

 

이들은 아이즈원 활동이 종료된 2021년 이후 일본으로 돌아가 각자 소속한 그룹에서 핵심 멤버로 활동했다. 야부키 나코는 올해 상반기 HKT48을 졸업(탈퇴의 일본식 표현)하고 배우로 전향했고, 혼다 히토미도 내년 졸업을 앞두고 있다.

혼다 히토미는 "아이즈원으로 활동한 2년 6개월이 나라는 존재의 의미에 큰 영향을 끼쳤다. 내가 이렇게 있는 것은 그 2년 6개월이 있어서인 것 같다"며 "일본에서의 가수 활동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서 저를 알아보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생겼다"고 또박또박 말했다.

재적 멤버가 수십명을 넘는 AKB48에서 과거 '루키'에 머물던 그가 아이즈원 활동 이후에는 단박에 센터로 부상했으니 이러한 말도 과언이 아닌 듯싶었다.

이들은 2일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열린 'MMA 2023'(멜론뮤직어워드 2023)에서 레드카펫 MC를 맡아 간만에 한국 팬들에게 인사했다.

야부키 나코는 "MMA 2023으로 한국에 돌아오게 돼 신기하고 설레고 영광스럽다"고 말했고, 혼다 히토미는 "가수로 무대에 서는 게 아니라 MC로 참석하게 돼 또 다른 긴장감이 느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한국에 머문 기간이 오디션 방송 기간을 합쳐도 3년 남짓인데, 여전히 통역 없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시상식 레드카펫 진행도 할 정도로 한국어가 능숙했다.

그 비결을 물어보니 혼다 히토미는 "일본에서 신곡을 내면 영상통화 이벤트에 한국 팬들이 많이 참가해준다"며 "이러한 기회를 통해 한국어로 이야기하거나, 위버스에 한글로 쓰곤 한다"고 답했다.

야부키 나코는 "지금도 한국어로 대화하는 게 어색하기는 하다"며 "들어야 말이 나오기 때문에 한국 드라마를 많이 보려고 노력한다. 동경하는 선배 한국 배우는 박보영과 한소희"라고 덧붙였다.

그는 요즘 일본에서 드라마 '18세 새댁, 불륜합니다'(18歲、新妻、不倫します)에서 여자 주인공을 맡아 출연 중이다.

야부키 나코는 "아이돌을 할 때는 준비한 것을 (무대에서) 보여줬다면, 연기는 아무리 준비를 많이 해도 녹화 현장에서는 그 느낌이 아주 다르더라"며 "상대방과 호흡하는 과정이 어렵지만 재미있기도 하다. 앞으로는 내 이미지로는 상상하기 어려운 힘 있는 액션 연기도 해보고 싶다"고 당차게 말했다.

혼다 히토미는 AKB48로 복귀한 뒤 안무 연습에 심혈을 기울이고, 그 과정도 동영상으로 찍어 프레임 단위로 합을 맞추는 'K팝 스타일'을 이식했다.

그는 이에 대해 "과거보다 자신감을 가지고 무대에 설 수 있게 되고 공연의 퀄리티도 올라가 너무 좋았다"며 "일본 멤버들과 스태프에게 '연습할 시간을 많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후배 멤버들을 이끌어주고 이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다"고 했다.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활약한 이들의 앞으로의 포부가 궁금했다.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과정은 시작이 무서운 것 같아요. 그렇지만 그런 게 있어야 더욱 성장할 수 있죠. 앞으로 제가 어찌 될지는 저조차도 모르니 그 또한 재미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하하." (혼다 히토미)

"아, 이 이야기를 꼭 드리고 싶었는데요. 한국에서도 연기를 해보고 싶어요. 한국어 연기는 쉽지 않을 테니 일본 출신 유학생이나 친구 역할에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야부키 나코)


헌재, "32주 전 태아 성감별 금지하는 의료법 조항 ‘위헌’" 임신 32주 이전까지 의료인이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을 금지한 현행 의료법이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의료법 20조 2항에 대해 재판관 6대3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태아의 성별 고지를 제한하는 것은 태아의 생명 보호라는 입법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고, 부모가 태아의 성별 정보에 대한 접근을 방해받지 않을 권리를 필요 이상으로 제약해 침해의 최소성에 반한다"고 밝혔다. 현행 의료법은 과거 남아선호 사상에 따른 여아 낙태를 막기 위해 의료인이 임신 32주 이전에 태아의 성별을 임신부나 그 가족 등에게 알려주는 것을 금지하고 잇다. 헌재는 2008년 임신 기간 내내 성별 고지를 금지한 의료법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며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이듬해 결정 취지를 반영해 임신 32주가 지나면 성별을 고지할 수 있도록 대체 법안이 입법됐다. 그러나 “저출산이 심해지고 남아선호가 거의 사라진 최근에는 부모의 알권리를 위해 태아의 성별 고지를 보다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번 헌법소원 청구인들은 의료법 조항이 부모의 태아 성별 정보 접근권과 행복추구권, 의료인의 직업수행 자유 등을 침해한다며 심판을 청구했다.

[TV서울=이현숙 기자] 임신 32주 이전까지 의료인이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을 금지한 현행 의료법이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의료법 20조 2항에 대해 재판관 6대3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태아의 성별 고지를 제한하는 것은 태아의 생명 보호라는 입법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고, 부모가 태아의 성별 정보에 대한 접근을 방해받지 않을 권리를 필요 이상으로 제약해 침해의 최소성에 반한다"고 밝혔다. 현행 의료법은 과거 남아선호 사상에 따른 여아 낙태를 막기 위해 의료인이 임신 32주 이전에 태아의 성별을 임신부나 그 가족 등에게 알려주는 것을 금지하고 잇다. 헌재는 2008년 임신 기간 내내 성별 고지를 금지한 의료법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며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이듬해 결정 취지를 반영해 임신 32주가 지나면 성별을 고지할 수 있도록 대체 법안이 입법됐다. 그러나 “저출산이 심해지고 남아선호가 거의 사라진 최근에는 부모의 알권리를 위해 태아의 성별 고지를 보다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번 헌법소원 청구인들은 의료법 조항이 부모의 태아 성별 정보 접근권과 행






정치

더보기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 안철수·이광재 한계 뚜렷” [TV서울=이천용 기자] 개혁신당 소속인 류호정 전 의원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당 아래 분당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은 '허당'이었다"며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류 전 의원은 이날 "보수와 진보의 단선적 구분과 적대적 진영 정치를 지양한 류호정에게 분당은 마땅하고 걸맞은 지역구"라며 "분당은 험지도 양지도 아닌 성지"라고 밝혔다. 류 전 의원은 "분당구를 '분당시'로, 판교동과 삼평동, 백현동, 운중동을 '판교구'로 개편하겠다"며 "분당구청 앞 잔디광장에 분당시청을 짓고 적절한 유휴부지를 찾아 판교구청을 짓겠다"고 공약했다. 류 전 의원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인 안철수 의원과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에 대해 "두 사람은 남긴 성취만큼이나 앞으로의 한계도 뚜렷하다"며 "두 인물의 경력에서 '피크'는 한참 지났다. 분당이나 판교에 필요한 새로움과 참신함이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분당갑에 이 지역구 현역인 안 의원을 단수 공천했고, 민주당은 안 의원에게 맞설 중량감 있는 후보로 이 전 국회 사무총장을 전략 공천했다. 류 전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