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9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무소속 장예찬, “부산 수영구 '보수 단일화' 경선 제안”

  • 등록 2024.04.01 10:26:05

 

[TV서울=변윤수 기자] 제22대 총선 부산 수영 지역구 무소속 장예찬 후보는 1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토박이 후보, 진짜 보수 후보인 저를 끝까지 지지하는 무소속 돌풍이 일어나고 있다. 많은 주민께서 혹시라도 민주당에 유리한 상황이 될까 봐 걱정하고 있다"며 "보수의 승리를 위해 조건 없는 단일화 경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장 후보는 "아무리 불리한 조건이라도 전부 수용하겠다"며 "여론조사 100%도 좋고, 당원 조사 100%도 좋다"고 했다.

 

장 후보는 "보수 단일화를 통해 수영구를 지키라는 것이 주민들의 명령이기 때문에 단일화를 거부하는 사람은 민주당 편을 드는 것"이라며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는 보수 단일화 요구에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단일화 경선을 거부한다면 모든 책임은 정연욱 후보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정 후보가 보수 단일화 제안을 거부한다면 저는 끝까지 앞만 보고 뛰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 후보는 "수영구 주민들께서 조건 없는 단일화를 제안한 저를 선택해 주실 것이라고 믿는다"며 "진짜 보수 후보인 제가 수영구를 지키고 승리해 반드시 국민의힘으로 돌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제22대 총선 부산 수영 지역구는 부산 선거구 18곳 중 유일하게 팽팽한 3파전이 펼쳐지고 있다.

 

전략 공천된 국민의힘 정연욱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유동철 후보,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장예찬 후보가 경쟁하고 있다.

 

장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현역 전봉민 의원을 누르고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후보로 공천됐다.

 

그러나 과거 발언 논란이 일면서 공천이 취소됐고, 국민의힘은 부산진을 경선에서 패배했던 정연욱 후보를 수영 지역구에 전략 공천했다.

 

 

장 후보는 "총선에서 승리해 반드시 국민의힘으로 돌아오겠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