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8℃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31.9℃
  • 연무부산 28.6℃
  • 맑음고창 31.4℃
  • 맑음제주 25.1℃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0.8℃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4.4℃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사회


탈북민단체 "새벽에 애드벌룬 10개 이용 대북전단 20만장 살포"

  • 등록 2024.06.06 08:21:12

 

[TV서울=변윤수 기자]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6일 이른 시간에 대북전단 20만장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 박상학 대표는 "경기도 포천에서 이날 오전 0∼1시 사이에 애드벌룬 10개를 이용해 대북전단 20만장을 살포했다"고 이날 말했다.

아울러 애드벌룬에 대북전단과 함께 트로트 음악 등을 저장한 UBS 등도 함께 넣었다고 전했다.

대북전단 살포 과정에서 경찰 측의 제지 등은 없었다고 박 대표는 덧붙였다.

 

이 단체는 지난달 10일에도 전단 30만장과 K팝·트로트 동영상 등을 저장한 USB 2천 개를 대형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내는 등 지속적으로 대북전단 살포 활동을 해왔다.

그동안 대북 전단에 예민하게 반응해온 북한은 지난달 26일 대북 전단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하고 이틀 뒤부터 1천개 가까운 오물 풍선을 남측에 날려 보냈으며 위성항법장치(GPS) 교란 공격 등 복합도발을 연쇄적으로 감행했다.

그러나 정부가 '감내하기 힘든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한 직후 북한은 지난 2일 밤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내고 오물 풍선 살포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당시 북한은 "한국 것들이 반공화국 삐라(전단) 살포를 재개하는 경우 발견되는 양과 건수에 따라 백배의 휴지와 오물량을 다시 집중 살포"하겠다며 조건부로 위협했기 때문에 이번 대북 전단 추가 살포에 북한이 추가로 맞대응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힘, "민주 입법독주로 민주주의 파괴"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은 13일 국회 주요 상임위원장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이 '입법 독주'로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며 여야 협상 정신으로 움직이는 국회 관행을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여야가 모든 것을 협의해 합치에 이를 때 움직이는 것이 국회 관행"이라며 "가끔 이 관행이 무너지면 정권이 바뀔 정도로 큰 혼란과 뒤따르는 책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2008년 18대 전반기 국회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 친박연대·자유선진당을 비롯한 보수 진영이 202석으로 현재 의회 구도와 정반대인 것을 넘어 개헌선마저 확보한 상황이었지만, 여야 합의를 통해 8월 말에야 원 구성에 이른 점을 상기한 것이다. 직전 21대 전반기 국회에서 18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했던 민주당이 이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패하고 대선에서도 져 정권을 국민의힘에 넘겨줬다는 점도 에둘러 상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위원장은 "(민주당은) 관습헌법에 준하는 국회 관행과 그동안 선례를 무시하지 않길 바란다"며 "입법 독주는 반드시 대통령의 재의요구권으로 귀결돼 또 하나의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국민의 큰 근심이 될 것"이라고






정치

더보기
국민의힘, "민주 입법독주로 민주주의 파괴"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은 13일 국회 주요 상임위원장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이 '입법 독주'로 의회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며 여야 협상 정신으로 움직이는 국회 관행을 복원하라고 촉구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여야가 모든 것을 협의해 합치에 이를 때 움직이는 것이 국회 관행"이라며 "가끔 이 관행이 무너지면 정권이 바뀔 정도로 큰 혼란과 뒤따르는 책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2008년 18대 전반기 국회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 친박연대·자유선진당을 비롯한 보수 진영이 202석으로 현재 의회 구도와 정반대인 것을 넘어 개헌선마저 확보한 상황이었지만, 여야 합의를 통해 8월 말에야 원 구성에 이른 점을 상기한 것이다. 직전 21대 전반기 국회에서 18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했던 민주당이 이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패하고 대선에서도 져 정권을 국민의힘에 넘겨줬다는 점도 에둘러 상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위원장은 "(민주당은) 관습헌법에 준하는 국회 관행과 그동안 선례를 무시하지 않길 바란다"며 "입법 독주는 반드시 대통령의 재의요구권으로 귀결돼 또 하나의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국민의 큰 근심이 될 것"이라고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