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1℃
  • -강릉 4.4℃
  • 서울 2.0℃
  • 대전 6.7℃
  • 맑음대구 8.5℃
  • 구름조금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9.2℃
  • 연무부산 7.4℃
  • -고창 7.8℃
  • 맑음제주 9.9℃
  • -강화 -0.1℃
  • -보은 6.6℃
  • -금산 5.3℃
  • -강진군 9.5℃
  • -경주시 8.1℃
  • -거제 7.5℃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잠실한강공원에 컨테이너형 청년 문화예술공간 조성

한강협력계획의 일환으로 진행, 청년 예술가들의 활동 공간 마련

  • 등록 2018.01.22 15:45:16


[TV서울=유진천 기자] 한강협력계획은 한강의 자연성회복과 관광자원화를 위해 서울시와 중앙정부가 함께하는 협력계획이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서울시와 중앙정부(문체부)가 공동으로 추진중인 '한강협력계획'의 일환으로 잠실 한강공원에 2,000m2 규모의 청년 문화 예술공간을 조성했으며 공간 네이밍을 위해 1월 22일 월요일부터 3일간 선호도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청년 문화 예술 활동공간은 올 3월 시민개방을 앞두고 있다. 예술과 문화 활동을 매개로 소규모 문화 예술적 가치를 향유 할 수 있도록 근거지를 마련하고 이를 시민들과 공유해 한강의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 공간은 컨테이너(2.4m x 6.0m) 18개동을 사용해 조성했으며 상시 공연이 가능하도록 야외무대와 캐노피를 설치해 소규모 커뮤니티 활동도 가능하게 했다.



네이밍 후보는 4가지로 추려졌다. 1) 서울시와 시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 '사각사각 플레이스' 2)꿈을 만들어가는 공간 '큐브한강' 3)모두가 하나되는 공간 '한숲' 4)사각형으로 이뤄진 한강의 새로운 공간 '한강 스퀘어' 등이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청년예술가들의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고자 청년 문화 예술공간을 조성하게 됐다. 시민이 공간의 주인인 만큼 시민들이 직접 명칭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선호도 조사를 진행하니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종명칭은 2018년 1월 22일 월요일부터 1월 24일 수요일까지 사흘간 온라인 시민 공개 선호도 조사를 통해 선정된다. 선호도 조사는 홈페이지(http://mvoting.seoul.go.kr)를 통해 가능하다.




[TV서울] 이정훈 시의원, "교육 정규직 전환심의 차별 해소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TV서울=함창우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정훈 의원은 교육공무직의 처우가 본인을 포함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와 교육감의 노력으로 최근 3년간 상당 부분 개선되어 왔으나, 아직 정원관리 25개 직종외 영어회화전문강사와 학교스포츠강사, 배식실무사 등 기타 부분은 미흡한 점이 많고, 차별이 제대로 개선되고 있지 못한 것이 아쉽다는 소회를 밝혔다. 현재 서울시 관내 공립 초중고등학교와 교육청에는 2017년 현재 40여개 직종에 약 18,000여명의 교육공무직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교육공무직의 신분은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비율이 2015년 67%에서 2017년 81.9%로 약 15% 증가하였고, 처우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기본급 평균 약 3%, 근속 수당은 최대 31만원에서 60만원, 정기상여금은 연 50만원에서 60만원, 명절휴가비는 연 70만원에서 100만원 등으로 개선됬다. 이정훈 의원은 “2016년부터 교육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면서 차별받고 불안한 교용 상태로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의 신분 개선과 처우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제안과 의견을 동료 교육위원들과 함께 교육청에 요구하여 왔다”고 하며 “이런 노력과 학교 비정규직분들의 조직 활동 등으로






[TV서울] 이정훈 시의원, "교육 정규직 전환심의 차별 해소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TV서울=함창우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정훈 의원은 교육공무직의 처우가 본인을 포함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와 교육감의 노력으로 최근 3년간 상당 부분 개선되어 왔으나, 아직 정원관리 25개 직종외 영어회화전문강사와 학교스포츠강사, 배식실무사 등 기타 부분은 미흡한 점이 많고, 차별이 제대로 개선되고 있지 못한 것이 아쉽다는 소회를 밝혔다. 현재 서울시 관내 공립 초중고등학교와 교육청에는 2017년 현재 40여개 직종에 약 18,000여명의 교육공무직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교육공무직의 신분은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비율이 2015년 67%에서 2017년 81.9%로 약 15% 증가하였고, 처우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기본급 평균 약 3%, 근속 수당은 최대 31만원에서 60만원, 정기상여금은 연 50만원에서 60만원, 명절휴가비는 연 70만원에서 100만원 등으로 개선됬다. 이정훈 의원은 “2016년부터 교육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면서 차별받고 불안한 교용 상태로 근무하는 교육공무직의 신분 개선과 처우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제안과 의견을 동료 교육위원들과 함께 교육청에 요구하여 왔다”고 하며 “이런 노력과 학교 비정규직분들의 조직 활동 등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