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 (금)

  • -동두천 12.8℃
  • -강릉 19.2℃
  • 박무서울 12.4℃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6.5℃
  • 박무울산 13.1℃
  • 박무광주 14.3℃
  • 박무부산 14.5℃
  • -고창 11.8℃
  • 맑음제주 14.8℃
  • -강화 10.6℃
  • -보은 11.9℃
  • -금산 12.5℃
  • -강진군 13.6℃
  • -경주시 14.1℃
  • -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유승희 의원, "인공지능 위기인가, 기회인가? 이코노미스트에 길을 묻다“

  • 등록 2018.02.08 14:16:23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경제민주화포럼(공동대표 :이종걸·유승희 의원)이 사단법인 오픈넷과 공동으로 인공지능(AI)가 대한민국의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세미나를 12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인공지능(AI) 위기인가, 기회인가? 이코노미스트에 길을 묻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최근 EIU에서 발표한 "위험과 보상: 머신러닝의 경제적 영향에 관한 시나리오(Risks and Rewards - Scenarios around the economic impact of machine learning)" 연구 보고서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대한민국의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양적·질적 시나리오를 검토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번 세미나는 EIU의 크리스토퍼 클라그(Christopher Clague) 수석 에디터가 직접 발제를 하며, 종합토론에서는 지능정보기술연구원의 김진형 원장이 좌장을 맡고 성균관대 조준모 교수, 경희대 이경전 교수, 한양대 이상욱 교수, 한국경제 안현실 논설위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고상원 실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의 박종일 과장, 파운트에이아이 주동원대표 등 학계 전문가와 정부기관의 담당자, 관련 스타트업 대표까지 참여해 열띤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유승희 의원은 그 동안 인공지능(AI)과 그 주요 분야 중 하나인 머신러닝의 발전이 사회와 경제에 대해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제대로 된 논의나 토론이 부족한 상황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영국 EIU의 최근 보고서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대한민국의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가 4차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는 나침반이자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거듭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TV서울] '하하랜드 시즌2, 수상한 녀석들의 이유 있는 일탈! 상상이상 그들만의 속사정 대공개!

[TV서울=김영석 기자] 어제(9일) 방송된 동물에 대한 발칙한 호기심을 담은 고품격 동물 토크멘터리 MBC '하하랜드 시즌2'(이하 ‘하하랜드2’)에서는 수상한 동물들의 보고도 믿지 못할 기상천외한 사연들이 공개됐다. 상습적인 가출로 할아버지의 속을 타게 만드는 반려견이 있다는 제보에 ‘하하랜드2’ 제작진은 조용한 시골 마을을 찾는다. 누구보다 얌전하고 말 잘 듣는 반려견이었지만 이유를 알 수 없는 가출로 할아버지를 걱정하게 만든다는 ‘꼬마’. 그러나 전과 다르게 이번 가출은 유난히 길어져 할아버지의 애가 타는 그때 옆 마을 목장에서 꼬마를 보호하고 있다는 전화가 걸려온다. 심지어 꼬마는 ‘니네 집에 가! 가!’에서 딴 새 이름 ‘가가’로 지내고 있어 모두를 황당하게 했는데. 할아버지는 꼬마의 가출을 막기 위해 꼬마 집 리모델링 프로젝트에 돌입, 신선한 우유까지 대령하는 등 특별 관리에 들어가지만 며칠 뒤 꼬마는 또다시 가출을 감행한다. 알고 보니 꼬마의 가출 이유는 바로 여자친구 때문이었던 것. 심지어 목장에 살고 있는 여러 암컷에게 들이대며 일며 ‘카사노바’ 생활을 한 꼬마의 수상한 가출은 스튜디오에 놀라움을 안기며 막을 내렸다. 한편, 수컷 토끼






[TV서울] ‘안심하고 아이키우는 나라’…초등 온종일 돌봄체제 구축 [TV서울=김용숙 기자] 문재인정부는 지난해 5월 10일 출범 후 모든 국민이 유아에서 대학까지 균등한 교육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에서 열린 ‘온종일 돌봄 정책간담회’에서 “육아의 어려움이 저출산으로 이어지고 공동체 붕괴로 이어진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국가와 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보육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를 끊임없이 언급해온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돌봄 받을 권리를 국가가 보장해줘야 한다는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며 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실현시키고 있다. 출범 이후 정부는 초등 1~2학년 중심으로 운영되던 방과후 돌봄교실을 전 학년으로 확대, 운영시간 역시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오는 2022년까지 학교돌봄 이용자는 24만명에서 34만명으로, 마을돌봄(다함께 돌봄사업, 지역아동센터 등)이용자는 9만명에서 19만명으로 대폭 늘렸다. 정부는 전국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 373곳을 신설, 매년 450개소씩 추가 설치한다. 또 공동주택어린이집 리모델링 지원단가를 5000만원에서 1억 1000만원으로 인상하며 어린이집 누리과정 지원금은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