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8.1℃
  • 연무광주 16.0℃
  • 연무부산 17.0℃
  • 맑음고창 16.0℃
  • 연무제주 16.4℃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마포구, 1억 이하 부동산 수수료 저소득층에 전액 지원

  • 등록 2019.01.11 11:30:59

[TV서울=최형주 기자] 마포구에서 저소득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택 전·월세 거래 시 지급하는 중개수수료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 확대.개편돼 실시된다.

 

마포구는 기존 중개수수료 지원 기준이었던 주택 임차보증금 7500만 원을 올해부터 1억 원으로 상향한다. 지가 상승으로 인한 전·월세 가격의 상승분을 반영하고 지원 대상의 폭을 확대한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마포구는 올해 처음으로 별도 예산을 편성하고 한국공인중개사협회의 지원 사업과 병행하여 저소득주민에 대한 중개수수료 지원에 나선다.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공인중개업소도 기존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정회원에 한정됐던 것을 올해부터는 마포 지역 전체 공인중개업소로 확대하여 주민의 정책 접근성과 수혜 가능성을 높였다.

 

중개수수료를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이재민, 시설 보호자 중 의료급여 대상자다. 또한 한국공인중개사협회를 통하면 독거노인(65세 이상), 소년소녀가장(18세이하), 수급자, 국가유공자, 5.18관련자, 북한이탈주민, 이재민, 의사자, 시설보호자, 장애인 중 의료급여대상자도 지원 대상에 해당될 수 있다.

 

지원 금액은 가구당 최대 30만 원(보증금 1억 원 기준 수수료)이다. 월세의 경우 ‘보증금+(월 차임액×100)’으로 환산한 금액이 1억 원 이하라면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보증금 5000만 원에 월세 50만 원 조건으로 임차계약을 맺는 경우하면 환산금 기준으로 1억 원 이하에 해당되어 중개수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은 마포구청 부동산정보과(02-3153-9535) 또는 거주지의 동주민센터에 전화하거나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TV서울] 유승희 의원 대표발의 '미군위안부 진상규명 및 피해자 지원법' 통과 촉구

[TV서울=김용숙 기자]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경기여성연대, 기지촌여성인권연대, 두레방, 햇살사회복지회 등 경기도 인권사회단체와 함께 25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지촌 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부, 국회, 사법부에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개최했다. 유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19대 국회부터 대통령 친필 사인이 담긴 ‘기지촌 여성 정화대책’이란 문건을 찾아내 성병관리 등을 통해 국가가 기지촌 여성들을 미군 위안부로 관리했다는 증거를 제시, 미군 위안부 문제를 헌정 사상 최초로 국정감사에 다뤘다”면서 “과거 국가안보를 명분으로 기지촌 여성을 미군 위안부로 동원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더 이상 국가가 이 여성들을 역사의 그늘 속에 가둬놓아서는 안 된다. 하루빨리 특별법을 통과시켜 미군 위안부에 대한 실태조사와 명예회복, 그리고 생활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모 할머니가 증언자로 나섰다. 김 할머니는 “19세 때부터 미군기지가 있는 클럽에서 일을 했는데, 당시 평택시 공무원들이 클럽을 방문해 기지촌 여성들에게 외화를 벌어들여 나라를 구하는 애국자로 치켜세웠고, 우리나라를 지키는 미군에

[TV서울] 송파구, 전 직원 대상 '반부패 청렴실천 결의대회' 개최

[TV서울=이정환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27일 오후 4시 구청 대강당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 청렴실천 결의대회」를 실시한다. 구는 송파구 공무원의 반부패·청렴실천 의지를 다지고 구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만들고자 해마다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행사는 남·녀 직원 대표 2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전 직원이 선서를 통해 청렴실천을 다짐하는 형태로 시작한다. 결의문은 ▲청탁금지법․공무원 행동강령 준수, ▲금품․향응 수수 금지, ▲친절․공정의 의무준수, ▲신뢰받는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의 4가지 항목으로 강력한 실천 의지를 담고 있다. 결의문 낭독에 이어 「청렴문화 정착과 갑질 예방을 위한 청탁금지법 및 행동강령의 이해」라는 주제로 청렴교육도 실시된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이재일 강사가 교육을 맡아 최근 사회적 이슈인 ‘갑질’에 대한 예방책과 청렴한 조직문화 확립의 중요성을 다룬다. 구체적 사례 위주의 교육으로 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부패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운다. 한편 송파구는 공무원의 청렴의식 향상을 위해 청렴소식지발행, 청렴식권제, 청렴성과관리제, 청렴마일리지제, 청렴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행동강령 자가진단, 간부청렴도 부






[TV서울] 유승희 의원 대표발의 '미군위안부 진상규명 및 피해자 지원법' 통과 촉구 [TV서울=김용숙 기자]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경기여성연대, 기지촌여성인권연대, 두레방, 햇살사회복지회 등 경기도 인권사회단체와 함께 25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지촌 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부, 국회, 사법부에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개최했다. 유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19대 국회부터 대통령 친필 사인이 담긴 ‘기지촌 여성 정화대책’이란 문건을 찾아내 성병관리 등을 통해 국가가 기지촌 여성들을 미군 위안부로 관리했다는 증거를 제시, 미군 위안부 문제를 헌정 사상 최초로 국정감사에 다뤘다”면서 “과거 국가안보를 명분으로 기지촌 여성을 미군 위안부로 동원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더 이상 국가가 이 여성들을 역사의 그늘 속에 가둬놓아서는 안 된다. 하루빨리 특별법을 통과시켜 미군 위안부에 대한 실태조사와 명예회복, 그리고 생활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모 할머니가 증언자로 나섰다. 김 할머니는 “19세 때부터 미군기지가 있는 클럽에서 일을 했는데, 당시 평택시 공무원들이 클럽을 방문해 기지촌 여성들에게 외화를 벌어들여 나라를 구하는 애국자로 치켜세웠고, 우리나라를 지키는 미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