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흐림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5.9℃
  • 흐림서울 8.4℃
  • 흐림대전 10.0℃
  • 맑음대구 8.9℃
  • 흐림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10.0℃
  • 흐림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4.9℃
  • 박무제주 14.2℃
  • 흐림강화 7.6℃
  • 구름많음보은 10.1℃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백오피스 어소시어츠, CEO에 케빈 캠벨 승진 임명

현 CEO 데이비드 부스, 퇴직 후 회사 고문직 수행

  • 등록 2019.02.11 10:14:55

[TV서울=최형주 기자] 백오피스 어소시어츠가 케빈 캠벨 글로벌 컨설팅 및 서비스 사장이 이사회에서 최고경영자에 선임됐다고 지난 6일 발표했다.

백오피스 어소시어츠는 기업의 가장 복잡한 데이터 전환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업체로 기술 및 기술서비스 분야 투자에 주력하는 성장중심 사모투자 회사인 브리지 그로스 파트너스의 포트폴리오 회사다.

캠벨은 규모 있는 성장을 주도하기에 결점 없는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8년 4월 백오피스 어소시어츠에 입사하기 앞서 캠벨은 오스카 인슈어런스 코퍼레이션의 COO로 18개월 재임기간 동안 회원수를 세배 이상으로 늘리는 등 회사의 성장을 주도했다. 또한 액센츄어 그룹 CEO로서 수십억 달러 규모의 사업부 여러 부서의 두 자릿수 성장을 주도했다.

캠벨은 “많은 사람들이 내게 백오피스 어소시어츠에 들어온 이유를 물었다. 내 대답은 간단하다. 매력적인 데이터 관리 시장, 우리의 글로벌 2000 고객 리스트, 그리고 훌륭한 경영진과 이사회를 비롯한 재능 있는 사람들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신임 CEO로서 고객, 파트너 및 직원들에게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우리의 목표는 세계에서 가장 복잡한 데이터 문제를 한번에 1바이트씩 해결해 나가는 것이다”고 말했다.

빌 그린 이사회 의장 겸 전 CEO, 액센츄어 회장은 “케빈이 액센츄어 근무 당시 탁월한 리더로 활약하는 것을 개인적으로 지켜봤다. 이사회와 나는 케빈의 합류를 기쁘게 생각하며 백오피스 어소시어츠의 성장과 글로벌 확장의 다음 단계를 인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직 CEO 데이비드 부스는 고문으로 계속 회사에 기여할 예정이다. 그는 “CEO로 7년 이상 근무한 이후 지금이 케빈에게 자리를 물려줄 적기라고 판단했다. 케빈은 데이터 관리 업계에서 백오피스의 빠른 성장을 주도할 능력을 갖췄다. 케빈과 회사가 성공을 거듭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TV서울]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도요금 지원한다

[TV서울=이천용 기자] 빠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1월부터는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의 관리비 부담이 감소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지원하고 있던 공동사용 전기요금 이외에 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의 관리비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조례안이 28일 공포됐다. 지난 3월 28일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서울특별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서울특별시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의결되어 공포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서울시내 30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국민, 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입주자(163,547 세대)에게도 시설개선과 보건복지 서비스, 자활촉진에 필요한 사업 등이 지원된다. 또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공동전기료뿐 아니라 공동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도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올해 수도요금 지원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고, 해당 자치구와의 비용 부담 문제도 해결되지 않아 곧 바로 시행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유 위원장은 서울시 추경예산안과 내년도 예산안 편성시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






[TV서울]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도요금 지원한다 [TV서울=이천용 기자] 빠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 1월부터는 서울 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의 관리비 부담이 감소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지원하고 있던 공동사용 전기요금 이외에 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의 관리비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한 조례안이 28일 공포됐다. 지난 3월 28일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서울특별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서울특별시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의결되어 공포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서울시내 30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국민, 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입주자(163,547 세대)에게도 시설개선과 보건복지 서비스, 자활촉진에 필요한 사업 등이 지원된다. 또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공동전기료뿐 아니라 공동수도요금, 공공하수도사용료, 물이용 부담금 등도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올해 수도요금 지원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고, 해당 자치구와의 비용 부담 문제도 해결되지 않아 곧 바로 시행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유 위원장은 서울시 추경예산안과 내년도 예산안 편성시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