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5.6℃
  • 연무서울 17.9℃
  • 박무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5.7℃
  • 흐림울산 16.0℃
  • 광주 16.8℃
  • 부산 18.3℃
  • 흐림고창 17.1℃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2.8℃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3.8℃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성북구, 불법 촬영 범죄 근절 위한 명예안심보안관 활동 시작

  • 등록 2019.06.27 13:52:58

 

[TV서울=이천용 기자] 성북구는 지난 25일 ‘불법 촬영 걱정 없는 안심 성북’을 만들기 위한 성북구 명예안심보안관 발대식을 가졌다.

 

성북구는 이날 발대식에서 조영남 성북구새마을부녀회장 및 부녀회원들에게 성북구 명예안심보안관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보안관들은 결의문을 낭독해 불법 촬영 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빈틈없는 사업수행을 다짐했다.

 

성북구 명예안심보안관은 학교, 상가 등 불법 촬영 범죄 점검 사각지대에 있는 민간 개방 화장실을 집중점검하고, 디지털 성범죄 근절 및 예방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날 조영남 회장은 “근면·자조·협동의 새마을 정신으로 우리 주변의 이웃들에게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리고, 불법 촬영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여 시민들의 불안을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불법 촬영 범죄는 개인의 사생활과 인권을 크게 훼손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피해자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줄 수 있기에, 성북구 명예안심보안관 분들이 내 가족, 내 이웃의 사생활과 인권을 지킨다는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불법촬영 점검에 적극 임해주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아울러 “불법 촬영 범죄를 근절하는 민관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해 불법 촬영 걱정 없는 안심 성북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