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3.5℃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4.0℃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조금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2.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3℃
  • 구름조금거제 4.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인기가요" MC 최적돌 몬스타엑스 민혁 - NCT 재현 - 에이프릴 나은 새 MC 발탁,...

  • 등록 2019.10.07 16:06:02

 

[TV서울=박양지 기자] SBS ‘인기가요’의 새 MC로 민혁, 재현, 나은이 발탁됐다.

SBS ‘인기가요’ 측은 몬스타엑스 ‘민혁’, NCT ‘재현’, 에이프릴 ‘나은’이 오는 20일부터 새로운 고정 MC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인기가요’의 연출을 맡은 정익승 PD는 “민혁, 재현, 나은 세 명은 아이돌 멤버로서도 훌륭하지만,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쳐 개인적으로 오랫동안 눈여겨 봐왔다. 이번에 인기가요를 맡으면서 새 MC는 무조건 세 사람의 조합을 추진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바쁜 일정 속에서 다행이 스케줄이 맞게 되어 바라던 1순위 MC를 섭외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그리고 “실제로 만나보니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비주얼 조합이 아름다워 놀랐고, 대화할수록 인간적인 매력과 순수함이 느껴져 더 반했다. 첫 미팅에서부터 이미 많은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내어줘서, 앞으로 인기가요를 통해 세 MC가 대본이나 의상 컨셉까지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오랜 기간 MC로 애써준 세븐틴 민규와 신은수 양 덕분에 인기가요가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었다.”며 전 MC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번에 발탁된 세 명의 MC들은 팬들 눈호강하게 만드는 비주얼과 넘치는 끼를 바탕으로 음악 프로와 각종 예능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해왔다. 민혁은 SBS ‘인기가요’와 SBS MTV ‘더 쇼’의 스페셜 MC 역할을 안정적으로 수행해 주목받았고, 재현은 공식 데뷔를 하기도 전에 ‘쇼 챔피언’의 MC를 맡아 훌륭한 진행 능력을 선보인 바 있다. 나은 또한 최근 웹드라마 ‘에이틴’을 통해 신드롬을 일으키며 10대 들의 전폭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이렇듯 인기가요 MC로서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는 ‘MC 최적돌’ 민혁, 재현, 나은이 보여줄 환상적인 호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기존 MC들은 지난 10월 6일 생방송을 마지막으로 작별인사를 하게 됐다. 새로운 3MC의 첫 인사는 10월 20일 일요일 오후 3시 50분에 SBS 인기가요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