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4.0℃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11.5℃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차화연-김보연, 살벌한 앙숙 케미

  • 등록 2020.03.23 11:43:11

 

[TV서울=신예은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차화연과 김보연이 살벌한 앙숙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3월 28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차화연(장옥분 역)과 김보연(최윤정 역)이 사돈으로 분해 안방극장에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먼저 차화연은 송영달(천호진 분)의 아내이자 네 남매를 어엿하게 키워낸 강인한 엄마 장옥분으로 분한다. 자식들의 연이은 이혼으로 골치를 앓는 그녀는 네 남매와 쉴 틈 없는 나날들을 보내며 보는 이들의 짠내를 유발할 예정이다. 김보연은 미스 춘향 출신이자 윤규진(이상엽 분)과 윤재석(이상이 분)의 엄마인 최윤정 역을 맡았다. ‘아들 바보’에 철부지 엄마인 윤정은 허당미(美) 넘치는 매력으로 보는 즐거움을 안긴다고. 특히 어린 시절부터 라이벌 사이였던 사돈 장옥분(차화연 분)과는 미묘한 신경전까지 펼친다.

이런 가운데 나이가 들어서도 사이가 좁혀지지 않은 듯 두 사람이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잔뜩 화가 난 차화연을 바라보고 있는 김보연의 표정은 한껏 약 올리는 듯해 웃음을 유발하는 것.더욱이 호탕하게 웃고 있는 김보연을 못마땅하게 바라보다 이내 오렌지 주스를 그녀에게 부으려는 차화연의 모습은 그들의 관계를 십분 그려내고 있어 앞으로 두 사람이 펼칠 티격태격 스토리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차화연과 김보연이 그릴 옥신각신 콤비의 탄생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믿고 보는 연기로 주말 저녁을 든든하게 채워줄 차화연과 김보연의 모습은 오는 3월 28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미운우리새끼, 깐족왕 김희철, ‘강철 멘탈’ 이상민을 멘붕에 빠뜨린 사연은?!

[TV서울=신예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깐족 대마왕 김희철이 이상민의 천적(?)으로 등극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이상민은 ‘미운 우리 새끼’ 에서만 벌써 3번째 이사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매번 비용을 아끼기 위해 셀프 포장 이사를 하던 궁상민이 1년 만에 또 다시 이사를 하게 되자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또 이사 가?” “힘들겠네” 라며 안타까워했다. 잠시 후, 상민에게는 더 큰 난관(?)이 들이닥쳤다. 이사 준비에 한창인 상민의 집에 김희철이 찾아와 속을 뒤집어 놓은 것! 희철은 짐 싸는 걸 도와주기는커녕 어수선한 집 상태를 지적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형이 집주인이 아니었구나”라며 눈치 없는 팩트 폭행까지 날리는 희철의 모습에 스튜디오에서는 “깐족 시작이야” “아주 염장을 지르네요” 라며 웃음이 폭발했다.한편, 궁셔리 셰프 상민은 이사 전, 냉장고 정리를 위한 특급 요리 꿀팁을 전수하겠다며 나섰다가 생각지도 못한 위기에 처했다. 급기야 상민의 요리를 맛본 김희철은 ‘맛남의 광장’에 함께 출연 중인 백종원을 다급히 찾기까지 했다. 참다못한 이상민은 결국 희철에게 ‘나가!’ 를 외쳤다는데, 상민 집에서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을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