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수)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2.3℃
  • 서울 23.9℃
  • 흐림대전 23.2℃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5.3℃
  • 광주 23.6℃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제주 21.9℃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행정

25일부터 국회대로·서부간선도로 등 대청소

  • 등록 2020.05.25 11:00:50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이하 공단)은 25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자동차전용도로 11개 노선의 터널, 지하차도 및 방음벽 대청소를 실시한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 대청소는 겨울철 제설작업에 뿌려진 염화칼슘, 미세먼지 등을 제거하기 위해 실시된다”며 “공단은 하루 평균 70여 명을 투입해 자동차 전용도로 터널, 지하차도, 방음벽, 교통안전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대청소가 실시되는 노선은 내부순환로,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서부간선도로, 국회대로, 양재대로, 동부간선도로, 경부고속도로, 언주로, 우면산로, 북부간선도로 등 11개 노선이다. 대청소가 실시되는 도로는 해당도로 1개 차로가 야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부분 통제된다. 해당 도로의 부분통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 (www.sisul.or.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성일 이사장은 “대청소 기간 중 불가피하게 부분적으로 야간에 1개 차로를 통제할 수 있으니 시민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서울시설공단은 시민여러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서울의 자동차전용도로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포구, 허그베어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에 희망 전해

[TV서울=변윤수 기자] 지난 16일 개장한 홍대 축제거리광장에 약 8미터 높이의 대형 ‘허그 베어(Hug Bear)’가 설치됐다. 마포구가 설치한 이 팝아트 작품은 두 팔을 뻗어 안아주는 동작을 취하고 있어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마포구는 오는 7월 8일까지 마포구 어울마당로 홍대 축제거리광장에 유명 팝 아티스트 임지빈 작가와 협업한 대규모 설치 미술 프로젝트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설치 미술 프로젝트는 마포구에서 최근 KT&G 상상마당 인근 주차장 거리를 축제거리 광장으로 탈바꿈한 이후 첫 번째로 진행하는 문화예술 행사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많은 이들이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지빈 작가는 일부러 시간을 내어 미술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생활 속에서 예술을 마주할 수 있는 ‘딜리버리 아트’를 추구하는 대표 작가로, 일상적인 공간을 미술관으로 활용하는 게릴라성 전시를 즐겨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홍대 축제거리광장에 설치된 ‘허그 베어’ 역시 임지빈 작가의 작품으로, ‘허그 베어’는 전시 기간 동안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SNS를 뜨겁게 달구며 홍대 축제거리광장의 포토존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정치

더보기
헌정회 회장단, “박병석 의장,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좋은 정치 만들 것이라 믿어” [TV서울=김용숙 기자] 유경현 헌정회장을 비롯한 헌정회 회장단과 원로들은 23일 의장집무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최근 원구성 지연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하루빨리 여야가 합의해 국회가 정상화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다. 유 헌정회장은 “나라가 어렵지만 박 의장께서 큰 포부를 펼치셔서, 정치가 많은 국민들과 세계에 자랑할 만한 큰 지평을 열어가길 소망한다”며 “국회는 모든 민의가 집결하기 때문에 언제나 조용할 수는 없다. 서로 다름을 인정해서 좋은 정치를 만드는 지도자로서 역할을 해주실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홍희표 부회장은 “박 의장님께서 열심히 잘 해주실 거라고 믿는다. 여야 사이에 의사가 나뉘더라도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 국민들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국회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장영달 부회장은 “지금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볼턴 자서전 등이 상황을 어렵게 만들고 있는데, 국회가 설명을 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들을 곳이 없다. 의장님의 특별한 지도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국민들이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병석 의장은 “국회가 원활하게 출발해야 하는데 공전하고 있어서 송구스럽다. 오늘 선배님들께서 지혜를 나눠주시고 원구성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