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34.5℃
  • 맑음강릉 32.2℃
  • 구름조금서울 34.5℃
  • 구름조금대전 35.1℃
  • 구름조금대구 33.9℃
  • 맑음울산 29.6℃
  • 구름조금광주 31.7℃
  • 맑음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34.5℃
  • 구름조금제주 32.5℃
  • 맑음강화 32.9℃
  • 맑음보은 31.9℃
  • 맑음금산 33.2℃
  • 맑음강진군 32.3℃
  • 구름조금경주시 31.9℃
  • 구름조금거제 31.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관악구, 전 직원 지역경제 살리기 두 팔 걷어붙여

  • 등록 2020.05.26 13:18:09

 

[TV서울=이천용 기자] 관악구 전 직원이 코로나19로 생계절벽에 놓인 관내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지역 내 소비 활성화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관악구는 지난 1월 15일 제로페이와 연계한 모바일 지역화폐 ‘관악사랑상품권’을 100억원 규모로 첫 발행해 모두 판매하고, 5월 20일 추가 발행한 15억 원도 조기에 완판했다. 관악구 전 직원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고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상품권의 소비자 혜택과 가맹점 수를 늘리고 홍보를 강화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을 펼쳐온 결과다.

 

관악구 직원들은 복지포인트를 이용해 관악사랑상품권 약 3억3,700만원과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약 2억4,300만원을 구매하고, 이를 관내 골목상권, 전통시장 등에 신속히 사용해 실질적 매출 향상과 소비 활성화에 기여했다.

 

직원들 대다수는 복지포인트 외에도 개인적으로 관악사랑상품권 약 1억원을 추가 구매해 개인의 신속한 소비가 신속한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았다. 관악구는 이 같은 소비 활성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6월 말 관악사랑상품권 35억원을 추가로 발행할 예정이며, 이어 하반기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올해 목표금액인 200억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구청 각 부서에서는 지난 2월부터 담당 동 소재 전통시장·골목점포를 찾아 외식 및 물품을 구매하는 ‘가는 날이 장날’을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 운영하고, ‘직원 외식의 날’도 기존 월 2회에서 4회로 확대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꾸준한 보탬을 주고 있다.

 

또한, 지난 3월부터는 1,500여 전 직원이 점심시간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영업에 피해를 입은 음식점, 카페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왔다. 방문 횟수는 총 309회에 달하며, 약 2,400만원의 매출향상에 실질적 보탬을 주는 등 업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안전한 식당이라는 인식 개선을 위해 힘썼다.

 

한편,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4개월간 반납한 급여 30%로 관악사랑상품권과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하고, 전통시장에서 생필품을 구입해 한부모가정 등 저소득 취약계층 약 336가구에게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직원, 주민 여러분들의 따뜻한 관심 덕분에 관악사랑상품권 총 115억 원 완판 쾌거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과 함께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소상공인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가급적 신속한 소비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 “세월호 기억공간, 1층 로비에 임시 전시”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김인호)는 광화문광장에 위치한 ‘세월호 기억공간’ 철수문제로 서울시와 유가족이 대치를 빚고 있는 상황에서, 시의회 1층 전시공간과 담벼락 등에 2주간 임시적으로 세월호 기억공간에 있던 사진 등을 전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희생자의 꽃누르미 사진과 기억 공간 내 전시물은 오늘 시의회 1층으로 이동하여 현재 전시 중이다. 최선 대변인은 “서울시의회는 세월호 유가족의 지워지지 않는 깊은 아픔과 슬픔에 적극 공감하며, 유가족의 서울시의회 전시공간 사용승인 요청을 허용했다”며 “나아가, 세월호 사고는 우리 사회가 절대 잊어서는 안 될 뼈아픈 기억이며 모든 국민의 보편적인 슬픔”이라고 말했다. 한기영 대변인은 “서울은 여느 지방도시가 아니라 모든 국민이 찾는 수도로서, 유가족과 국민의 요구에 따라 어떻게 이 역사를 기억해나갈 것인지 함께 고민할 의무가 있다”며 “유가족과 집행부가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상황인데 서울시가 먼저 소통과 상생의 자세로 유가족의 의견을 충분히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인호 의장은 “살인적인 폭염 속에 대치가 길어지면 세월호 유가족이나 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수행 중인 서울시 공무원,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