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조금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22.8℃
  • 박무서울 20.0℃
  • 박무대전 20.4℃
  • 흐림대구 20.0℃
  • 박무울산 17.8℃
  • 박무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9.1℃
  • 박무제주 19.3℃
  • 구름조금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호국보훈의 달과 코로나19

  • 등록 2020.05.26 17:58:56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에 모범적으로 대처하고 있지만 코로나 감염에 대한 공포는 지속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아울러 마이너스 경제성장 예상되는 등 국민들은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더 어렵다고 느끼고 있다.

 

이런 부정적인 상황이 지속되는 현실에서 과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필자는 그 해결의 씨앗을 역사에서 찾았다. 6월을 앞둔 지금이 역사를 되돌아보기 가장 좋은 시기이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보훈의 달’은 현충일(6월 6일), 6·25전쟁, 제2연평해전(6월 29일)이 발생한 달로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가까운 제2연평해전의 역사만 돌아봐도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희생정신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 제2연평해전 당시 이희완 중위는 오른쪽 다리는 절단되고, 왼쪽 다리는 총에 맞았음에도 현장 지휘를 계속했다. 또한 조타장이던 한상국 하사는 피투성이인 상태에서도 키를 손에서 놓지 않다가 상황이 종료되고 나서야 내려놓았다고 한다.

 

또한 비록 상황은 다르지만 현재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에게서도 이와 비슷한 희생정신을 보여주는 사례가 있다. 의료진들은 땀범벅이 되어 탈수증상이 나고, 손의 피부껍질이 다 벗겨져도 당신이 아니면 환자들을 모두 돌볼 수 없기에 쉬지 않고 일하고 있다.

 

그리고 이 희생정신 속에는 ‘나’가 아닌 ‘우리’가 있다.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필요하다. ‘나 하나쯤이야 괜찮아’라는 마음가짐보다는 ‘우리 가족, 우리나라를 위하여 나부터’라는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현재의 위기를 같이 극복해나가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기부를 하는 등 국가 위기를 ‘우리 국민’들이 같이 극복해나가야 하는 지금이다.

 

또한 코로나 방콕족(집콕족)이라는 용어가 생길 만큼 외출이 어려워 집에서 놀 거리를 찾고 있는 이 시기에, 역사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현충일인 6월 6일 오전 10시 정각에는 전국적으로 1분간 사이렌이 울리면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의 시간이 진행된다. 우리 모두 묵념의 시간을 가지면서, 추모와 함께 지금의 위기를 극복해나갈 공동체 의식을 느껴보자.

 

최근 다시 코로나 확진자가 늘고 있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리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항상 그러했듯이 똘똘 뭉쳐서 다른 어떤 나라보다 현명하게 잘 극복해나갈 것이다.


서울보훈청, 한강방어선 전투 기념식 및 6·25참전유공자 초청 위로연 개최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오진영)은 3일 오전 11시 서초구 소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 컨벤션에서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한강방어선 전투 기념식 및 6·25참전유공자 초청 위로연’을 개최했다.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 초기의 분수령으로 작용했던 한강방어선 전투를 재조명하고, 대한민국을 지킨 6·25참전유공자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오진영 서울보훈청장, 유재식 6·25참전유공자회 서울시지부장 및 6·25참전유공자 100명, 한강방어선 전투 당시 대활약했던 역사를 지닌 육군 제3사단의 장교 및 부사관 20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의 한강방어선 전투 기념식, 2부의 감사메달 증정, 3부의 기념공연 및 오찬 순으로 실시되었으며, 특히 감사메달 증정 시에는 국방부 의장대 기수단의 경례와 함께 3사단 간부들이 정중하게 전수하여 6·25참전유공자들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한강방어선 전투는 1950년 6월 28일부터 6일간 북한군의 남하를 저지하여, 후방의 국군이 전력을 재정비하고, 유엔군이 참전할 시간을 벌어줌으로써, 전쟁 초기 대한민국의 수호에 절대적인 영향을 준 바 있다. 오진영 서울보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