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1℃
  • 구름조금대전 -3.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1℃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5.9℃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 "김학의 출금, 근거없었다" 추미애 장관 비판

[TV서울=이현숙 기자] 김학의 사건 조사팀(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에 소속했다가 사퇴한 박준영 재심전문 변호사가 18일 "김학의 전 차관의 출국금지는 근거가 없었다"며 당시 출금 조치를 옹호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사태의 진행 경과'라는 제 목의 글에서 추 장관을 향해 "수사 의뢰할 당시 상황, 수사 의뢰 내용, 수사단의 수사 과정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6일 SNS에서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 수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는커녕 검찰과거사위 활동과 그에 따른 정당한 재수사까지 폄훼하고 있다"며 김 전 차관 관련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박 변호사는 "2019년 3월 12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가 대검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 연장을 거부했다가 6일 뒤 대통령의 '철저한 진상규명 지시'가 내려오자 입장을 번복했다"며 "번복 당시 김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증거나 사실이 확인된 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로부터 4일 뒤 김 전 차관이 긴급 출금됐는데 "범죄수사를 명목으로 출국을 막았기 때문에 수사 의뢰를 할 수밖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