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조금강릉 18.0℃
  • 구름조금서울 18.5℃
  • 구름조금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두 번째 ‘악기기증·나눔’ 사업 실시

  • 등록 2020.10.06 17:21:54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2019년도에 처음 시행해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 속에서 진행했던 ‘악기기증·나눔’ 사업을 올해 두 번째로 진행한다.

 

시는 지난해에 악기기증·나눔 캠페인을 통해 40일간 총 25종 626점의 악기를 기증받아 ‘우리동네키움센터’, ‘50플러스센터’, ‘아동복지협회’, ‘청소년센터’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에 전달해 의미있게 사용했다. 또 바이올린, 첼로, 디지털피아노 등 6종 49점의 악기를 '꿈의오케스트라' 학생 45명에게 전달하여 개인 악기가 없어 수업 때만 연주해야 했던 학생들이 개인 악기가 생겨 평소에도 언제든지 연주를 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악기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악기나눔 공유사회’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 교육청,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와 지난해 9월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악기나눔 문화의 확산을 위해 아름다운가게는 기증 악기 접수를, 낙원상가는 악기 수리·조율을,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은 악기기증·나눔 홍보와 악기 수혜자 선정 및 악기 교육을 담당한다.

 

시 관계자는 “올해는 ‘잠자는 악기에 새 숨결을, 지친 마음에 희망백신을’이라는 슬로건으로 ‘2020 악기나눔 공유사회-백신(100Scene) 프로젝트’도 함께 실시해 단순한 악기기증을 넘어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희망의 가치를 공유한다”며 “‘백신(100Scene) 프로젝트’는 악기나눔 사업의 전과정을 스토리 위주로 촬영하고 100개의 주요 장면을 이은 영상콘텐츠로 제작해 사업에 참여한 기증자, 수혜자 등 모두의 마음에 희망백신을 접종한다는 메시지를 담아 홍보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토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악기기증은 유휴악기를 가지고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접수기간은 5일부터 11월 15일까지 6주 간이다. 기증 방법은 ‘아름다운 가게’ 서울 소재 29개 매장이나 ‘서울생활문화센터 낙원’(낙원상가 1층)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02-6959-8323) 또는 홈페이지(nakwon-communityart.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증 악기는 바이올린, 플루트, 가야금 등 동·서양 악기 구분 없이 모두 포함하지만, 리코더, 탬버린, 오카리나 등 소모성 악기는 제외된다. 악기를 기증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는 아름다운가게에서 악기 기증가액을 책정해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한다. 악기를 직접 가지고 나오기 힘든 경우 사전에 전화, 홈페이지로 기증신청 후 착불택배로 기증할 수도 있다.

 

기증 받은 악기는 ‘낙원악기상가’ 내 악기수리 장인의 도움을 받아 저렴한 비용으로 악기의 수리, 조율 과정을 거친 후, 악기가 필요한 시민들에게 재기증 하거나 대여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모든 악기는 철저한 소독과 건조 후 안전하게 전달된다.

 

악기를 기증 받고자 하는 ‘악기 수혜자’ 신청은 서울생활문화센터 낙원 홈페이지(nakwon-communityart.or.kr)에서 할 수 있으며, 수혜 대상은 악기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거나 계획이 있는 사회적 시설이나 기관이고 및 개인에게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서울시 교육청 및 아름다운가게와 함께 협의해 기증받은 악기를 필요로 하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우선 전달하고 지역별로 골고루 배분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생활문화센터 낙원’에서는 기증받은 악기로 실력을 쌓은 시민과 학생들이 모여 동아리 연주회부터 생활예술오케스트라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후속 행사도 개최된다. 단순히 악기를 기증받고 나누어주는 것이 아니라, 기증받은 악기로 시민 및 학생들이 음악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집 안 어딘가에 잠자고 있는 악기가 악기를 구입하기 힘든 시민들의 반려악기가 될 수 있도록 악기 기증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며 “올해는 특히 코로나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예술인, 시민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의미도 있어 더 뜻 깊은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