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2.7℃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李, "새로운 이재명의 민주당 시작…변화·혁신으로 책임 다할 것“

  • 등록 2021.11.22 10:38:07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청년과 함께 만드는 대한민국 대전환'에서 "국민 여러분들의 새로움과 변화, 혁신, 개혁에 대한 열망을 담아서 이제 이재명의 민주당, 새로운 민주당을 시작하겠다"며 "저도 깊이 성찰·반성하고 앞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해서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전날 민주당이 의원총회를 열어 선대위의 전면적 쇄신을 결의하고 자신에게 쇄신 권한을 일임한 것에 대해 "국민과 당 나라의 미래를 위한 충정에, 저도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실망, 또는 조금 심하게 말씀드리면 일각의 분노에 대해 의원님들만의 책임이 아닌 것을 저도 안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는 표현과 관련해 "혹시 사당을 만들려느냐고 곡해하는 분들이 계시더라"며 "민주당에 동화되는 이재명이 아니라, 국민들이 이재명을 통해 기대한 변화와 혁신을 제대로 추구하는 당으로 민주당이 변모해야 된다는 말이니 곡해나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새로운 민주당, 이재명의 민주당은 첫째로 반성하는 민주당"이라며 "둘째는 민생 실용개혁을 주도하는 민주당, 셋째는 유능하고 기민한 민주당"이라고 밝혔다.

 

그는 '반성하는 민주당'과 관련해서는 "특히 부동산 문제, 청년과 무주택 서민의 고통 가중 등에 대해 사과한다"며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지 않고 또 내로남불 식의 남 탓이나 '전 세계적 현상' 등 외부 조건에 책임을 전가하려 했다는 점도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저 스스로도 대장동 문제와 관련해 '70%나 환수했다', '국민의힘의 방해를 뚫고 이 정도 성과면 잘한 것 아니냐' 등만 주장했지, 국민들이 왜 다 환수하지 못했느냐, 왜 민간의 비리 잔치를 예방하지 못했냐는 지적에 나는 책임이 없다고 말한 것 자체가 잘못임을 인정한다"며 "그런 저항과 방해조차도 넘어서서 국민의 요구하는 바를 충족시켜 드렸어야 되는 것"이라고 했다.

 

민생 실용개혁과 관련해 "전국 순회 도중 시장을 돌아보면 저를 끌어안고 '가난한 사람 좀 살 수 있게 해달라'고 우는 사람도 있었다"며 "그런 분들의 눈물을 정말 가슴으로 받아 안고 살아가고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전국민재난지원금을 사실상 철회한 것에 대해선 "이것 역시도 국민의 삶이 먼저라는 생각에서 드린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기민함과 관련해서도 "요소수 문제나 주택대출 등에 정말 우리가 기민하게 반응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특히 주택대출은 당장의 민원 현안이라 당에서 챙겨봐 주셨으면 한다. 신속히 보고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기존 선대위 회의와 달리 '전 국민 선대위'라는 이름으로 이 후보가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후보는 청년들을 향해서는 "역사상 가장 취약한 계층을 만들어버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무한책임을 느낀다"며 "저와 우리 민주당은 따끔한 회초리를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