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1.5℃
  • 맑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경찰의 최우선 의무는 시민의 생명 보호”

  • 등록 2021.11.22 16:07:59

 

[TV서울=변윤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인천 흉기난동 사건에 대한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경찰을 질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경찰의 최우선 의무는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라며 이런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시민의 안전이 관련된 사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 불안감을 해소하고, 임기 말 공직 분위기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인천시 남동구의 빌라에서는 한 거주자가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아래층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벌어졌고, 당시 현장에 있던 여경이 구급 지원 요청 등을 이유로 현장을 이탈한 일이 알려지자 경찰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흉기 난동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들을 엄벌해 달라며 피해 가족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 시작 이틀 만인 지난 21일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