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4.4℃
  • 맑음울산 4.2℃
  • 광주 3.3℃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6℃
  • 흐림강진군 4.3℃
  • 구름조금경주시 3.7℃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외인·기관 매수에 1.54% 상승

  • 등록 2022.01.12 16:43:13

 

[TV서울=이현숙 기자] 코스피가 12일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전 거래일보다 45.10포인트(1.54%) 오른 2,972.48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3.40포인트(0.80%) 상승한 2,950.78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천69억원, 4천545억원을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순매도는 지난달 28일 이후 처음이다.

 

특히 기관은 배당락일인 지난달 29일부터 전날까지 9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유지하다가 이날 10거래일 만에 매수 우위로 전환했으며, 개인은 1조711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필요하면 금리를 올리겠다고 밝혔다. 다만 양적 긴축 시기로 하반기를 언급하며 정책 속도 조절을 시사했다. 이에 그동안 빠른 긴축을 경계해온 시장이 안도하며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전날 미국 3대 지수도 나스닥 성장주를 위주로 일제히 상승했다.

 

또 원화 강세가 외국인 수급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2원 내린 1,190.5원에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 의지를 확인했으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조절로 투자자들의 안도감이 유입됐다"며 "최근 공포 심리가 과도하게 반영됐다는 인식에 낙폭이 컸던 성장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저가 매수 유입에 시가총액 20위 안에서는 보합세를 보인 삼성전자(0.00%)와 카카오뱅크(-0.10%)를 제외한 전 종목이 상승 마감했다.

 

최근 낙폭이 컸던 플랫폼주와 2차전지주 등 성장주가 큰 폭으로 반등했다. 네이버(3.13%), 카카오(2.32%), LG화학(5.31%), 삼성SDI(5.10%), SK이노베이션(9.52%) 등이 일제히 올랐다.

 

업종별로는 화학(3.75%), 비금속광물(2.29%), 증권(2.10%), 유통(2.14%), 금융(1.99%) 등 대부분 강세를 보이고 건설(-1.31%)과 의료정밀(-1.24%)만 약세였다.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사고 여파로 사고 아파트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은 19.03%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1.41포인트(2.21%) 높은 991.3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8.77포인트(0.90%) 오른 978.69로 출발해 상승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천323억원, 358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1천639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도 대부분 종목이 올랐다. 특히 에코프로비엠(4.83%), 엘앤에프(9.17%), 천보(5.94%) 등 2차전지주와 펄어비스(2.33%), 카카오게임즈(2.34%), 위메이드(5.72%) 등 게임주의 상승 폭이 컸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하루 거래대금은 각각 10조8천87억원, 9조8,566억원 수준이었다.


한국전 참전 미군 1세대 흑인 조종사 찰스 맥기 명예준장, 102세로 별세

[TV서울=이천용 기자] AP, AFP통신이 미국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의 일원으로 한국전에 참전하기도 한 찰스 맥기 명예 준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10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아들 론 맥기는 아버지가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맥기 명예 준장은 2차대전을 시작으로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등 세 차례 전장을 누볐으며,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의 장벽을 뛰어넘어 미군에 혁신을 가져온 '터스키기 항공병' 출신으로 유명하다. 그는 1942년 10월 앨라배마주의 터스키기 훈련소에 입소한 뒤 이듬해 6월 훈련소 과정을 수료한 뒤 1944년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인 미국 육군 항공대 소속 332 전투비행대에 배치돼 조종간을 잡았다. 터스키기 훈련소는 1941년 미 의회가 육군항공대에 흑인으로만 구성된 전투부대 창설을 명령하면서 생긴 시설로, 흑백 분리정책에 따라 흑인 조종사와 정비병을 따로 양성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곳을 거쳐 간 흑인 항공병을 일컫는 '터스키기 항공병'의 용기와 집념은 최근 도서와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조명받고 있다. 그는 한국전쟁에서 저공폭격 임무를 맡아 베트남 전쟁에도 전투기를 몰고 출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