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29.0℃
  • 맑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8.6℃
  • 맑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30.5℃
  • 구름조금금산 28.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식 열어

  • 등록 2022.05.04 14:47:28

 

[TV서울=변윤수 기자] 지난 3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 223호에서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 발족식이 열렸다.

 

상임선대위원장 정재민 (정의상 서울시당 위원장)은 “6.1 지방선거에서 기득권 양당이 아닌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 진보의 단결된 힘으로 불평등 기후 위기 차별에 맞서는 여성 최초 노동자 서울시장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6.1 지방선거에 기초단체장, 기초의원까지 진보 4당 단일후보를 만드는 데 앞장선 김진억 민주노총 서울본부장은 “진보 단일후보 선봉에 서울지역과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가 있다. 진보 단일 후보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며 “첫째 이번 선거가 거대 기득권 보수 양당 체제를 깨는 첫 출발점이자 둘째 새로운 진보 정치의 시작점”이라고 강조했다.

 

현정희 공공운수 위원장은 “공공 운수 25만 조합원이 힘을 모아 후원금도 조직하고 25만명 플러스알파가 권수정을 지지하는 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싣겠다”고 했다.

 

이상현 서울 녹색당 공동대표는 “오늘 이 자리는 정략적인 결합이 아니라 우리가 뜻을 같이하는 동지적인 결합”이라고 했으며, 오인환 진보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진보 단일후보는 마을부터 바꾸는 진보정치로 진보정당의 도약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선거대책위원들의 지지와 각오 발언이 이어진 뒤,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는 단상에 올라 “살아온 길이 곧 정치의 길이 돼야 한다”며 “서울의 변화는 곧 대한민국의 변화다. 모든 고통을 약자에게 전가하며 지탱해온 서울의 안녕을 용납하지 않겠다. 역사의 한 발을 내딛는 오늘이 승리의 출발점으로 삼겠다.” 며 시장 후보로 나선 소회와 각오를 발표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