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33.0℃
  • 소나기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1.1℃
  • 맑음울산 31.3℃
  • 맑음광주 29.8℃
  • 맑음부산 29.8℃
  • 구름조금고창 30.3℃
  • 맑음제주 32.1℃
  • 흐림강화 27.3℃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9.6℃
  • 맑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28.3℃
기상청 제공

종합

남아공 모델 8명 집단성폭행에 불법이주민 104명 체포

-범인은 약 20명의 불법광부로 추정…이민법 위반 혐의 체포 후 DNA 검사

  • 등록 2022.08.04 08:49:26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달 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여성 모델 8명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불법 이주민 104명이 체포됐다.

 

보도채널 eNCA는 3일(현지시간) 경찰이 '자마자마스'(불법 광부)들을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보고 무더기로 잡아들였다고 전했다. '자마자마스'는 불법 이민자들이 많다.

 

지난달 28일 요하네스버그 서쪽에 있는 크루거스도르프의 폐광 지역에서는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려던 모델 8명이 약 20명의 괴한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촬영 스태프들도 장비와 소지품을 빼앗긴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전에도 현지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폭행을 일삼던 '자마자마스'를 범인으로 추정하고 대대적으로 검거에 나섰으며 이 과정에 2일엔 총격전으로 한 명이 숨지기도 했다.

경찰은 주로 이민 관련 서류가 없는 불법 이민자들을 타깃으로 삼아 이민법 위반 혐의로 잡아들였으며, 성폭행 사건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조만간 이들을 대상으로 DNA 검사를 할 예정이다.

남아공에선 경찰이 이처럼 신속하게 대응에 나서 용의자들을 대거 체포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실업률이 34.5%에 달하면서 반이민자 정서가 강하던 상황에서 이번 사건은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에 좋은 빌미가 됐다. 이날 크루거스도르프 치안법원에는 용의자 중 60명이 출두했다.

 

이들은 지난 1일에도 출두했으나 신원 확인과 변호사 선정 문제 때문에 일정이 연기됐고 이날엔 변호사는 선정됐으나 신원 확인이 오래 걸린 탓에 또 연기됐다.


野 당권주자들, 첫 순회경선 시작…"혁신으로 이기는 민주당"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이 6일 막을 올렸다. 당권 주자 3명(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민주당의 혁신'을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상대의 실패를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를 더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을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5가지 약속을 하겠다"며 ▲ 미래비전 제시 ▲ 유능한 대안정당 ▲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하는 당 ▲ 통합하는 민주당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을 통째로 책임지는 정치는 유능해야 하고, 그 유능함은 말이 아닌 실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1강'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때리는 데 집중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의 패배를 반성하지 않고 국민을






정치

더보기
野 당권주자들, 첫 순회경선 시작…"혁신으로 이기는 민주당"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이 6일 막을 올렸다. 당권 주자 3명(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민주당의 혁신'을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상대의 실패를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를 더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을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5가지 약속을 하겠다"며 ▲ 미래비전 제시 ▲ 유능한 대안정당 ▲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하는 당 ▲ 통합하는 민주당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을 통째로 책임지는 정치는 유능해야 하고, 그 유능함은 말이 아닌 실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이재명에게는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 책임과 역할을 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후보는 '1강'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때리는 데 집중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의 패배를 반성하지 않고 국민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