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6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


8세 소녀 납치 후 잔혹 피살에 멕시코 '은의 도시' 분노 폭발

  • 등록 2024.03.30 08:22:52

 

[TV서울=이현숙 기자] 스페인 식민 시대 이전부터 은광으로 유명했던 멕시코 한 도시가 미성년자 납치·살해 사건으로 들끓고 있다.

피의자는 성난 주민들에게 얻어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9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 등 현지 일간지에 따르면 멕시코시티에서 남쪽으로 150㎞ 떨어진 게레로주(州) 탁스코에서는 지난 27일 8세 소녀가 실종됐다가 이튿날 새벽 외곽 고속도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녀 2명이 시신으로 추정되는 무언가를 차량에 싣는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토대로 수사에 나서 범행을 저지른 이들 중 1명의 신원을 특정했다.

 

경찰은 이어 그의 주거지에서 신병을 확보해 구치소로 이동하던 중 성난 주민들에게 가로막혔다.

군중들은 경찰 차량에서 피의자를 길바닥으로 끌고 내려온 뒤 옷가지를 벗기고 마구 짓밟아 피투성이로 만들었다. 이 피의자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현지 매체들은 최근에 이 지역에서 이어진 폭력 사태로 주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고품질의 은 채굴지이자 관광 도시인 탁스코에서는 실제 지난해부터 갱단원에 의한 각종 강력 사건이 부쩍 증가했다.

지난 1월 말 탁스코는 이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싸우는 여러 마약 밀매 조직 중 하나로부터 위협을 받은 택시 기사들이 며칠 동안 파업을 벌였다.

 

비슷한 시기에 탁스코 외곽에서는 2명의 형사가 총에 맞아 숨졌다. 엘우니베르살은 이들의 시신에서 고문의 흔적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오토바이를 탄 괴한들이 마리오 피게로아 탁스코 시장의 방탄 차량을 향해 총격을 가하기도 했다.

기독교계에서 성탄절과 더불어 큰 의미를 두고 지키는 부활절 주간에 터진 이번 사건에 멕시코 전역에서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십자가의 길 행렬에 참가한 많은 이는 소녀의 죽음을 추모하는 의미로 작은 흰색 애도 리본을 달았다.

한편에서는 정당한 사법절차 없이 주민들이 경찰관 보는 앞에서 사적인 제재를 가한 것을 비판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김현기 시의회 의장, 제56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 참석

[TV서울=나재희 기자]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은 5일, 제56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해 “자랑스런 50만 서울시 예비군이 바로 우리의 강력”이라며 예비군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서울시장), 이진우 수도방위사령관, 예비군지휘관, 여성 예비군대원 등 35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의장은 “백범 김구 선생은 백범일지 나의소원에서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아니한다. 우리의 부력은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은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며 “바로 수도 서울을 지키는 서울시 예비군이 우리의 강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의회는 서울 안보 지킴이인 예비군들을 예우하고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올해는 서울 외곽에 위치한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하는 예비군에게 수송버스를 무상으로 제공해 이동편의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앞으로도 의회가 더 열심히 경청하고 제대로, 똑바로 바꿔가겠다”며 “훈련 환경 개선을 위해 입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서울시의회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