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24.4℃
  • 서울 19.1℃
  • 대전 20.3℃
  • 흐림대구 23.3℃
  • 울산 22.0℃
  • 광주 22.0℃
  • 부산 20.4℃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3.0℃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종합


英서 한인 부시장 탄생…'뉴몰든 방문 찰스3세 안내' 지방의원

  • 등록 2024.05.15 10:41:50

 

[TV서울=이현숙 기자] 영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한인 부단체장이 탄생했다.

런던 남서부 킹스턴 자치구(borough, 자치도시) 의회는 14일(현지시간) 밤 연례 전체회의를 열어 한국계 박옥진(영어명 엘리자베스 박·57·자유민주당) 구의원을 부시장(deputy mayor)으로 선임했다.

런던 32개 자치구 중 하나인 킹스턴은 유럽 최대의 한인타운인 뉴몰든이 있는 인구 17만명의 자치구로, 박 의원의 지역구는 뉴몰든 남쪽의 올드몰든이다.

의원내각제 국가인 영국에서는 일부 지역에서 시장을 직선제로 선출하지만, 킹스턴을 비롯한 많은 지역에서 지방의회(council) 의원들이 시장을 호선한다. 시장을 두지 않고 집행위원장이 집행내각을 구성하는 지역도 있다.

 

박 부시장은 시장으로 선출된 리즈 그린(자민당) 의원과 함께 1년간 활동하게 된다. 킹스턴에서 시장은 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대외적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며, 중점을 두는 가치에 따라 지역내 자선단체를 선정해 지원한다.

그간 영국에서 중앙 정치는 물론이고 지역 정치에서도 한인 참여는 많지 않았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런던 서부 해머스미스 자치구에서 권보라(노동당), 킹스턴 자치구에서 하재성(자민당) 씨가 한국계로는 처음 구의원으로 당선됐다.

이어 2022년 권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고 킹스턴 자치구에서 박 의원과 김동성(뉴몰든·자민당) 구의원이 당선돼 활동 중이다.

박 부시장은 1996년 영국 유학길에 올라 골드스미스대에서 예술행정·문화정책 석사학위를 받은 이후 영국에 정착해 지내면서 간호학을 공부했다. 구의원 당선 이후에도 현직 정신과 간호사로 계속 일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 찰스 3세 국왕이 뉴몰든 한인타운을 방문했을 때 안내에 나서기도 했다.

박 부시장은 연합뉴스에 "한인들이 영국 사회에서 자리를 더 잘 잡고 제 몫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마음으로 의원직에 임해 왔다"며 "앞으로 의원직을 이어가면서 킹스턴을 대표해 상징성을 가진 활동을 더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킹스턴을 안전한 지역, 공정한 사회로 만들고 쾌적한 자연환경을 보존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이에 올해 시장 지원 단체로 '해비타트 앤드 헤리티지'를 선정했고 자연·문화 환경 보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부시장은 2026년 의원 임기가 끝나면 재선에 도전하고 시장직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27년 전 처음 영국에 왔을 때와 비교할 수 없이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 문화의 힘을 정말 많이 느낀다"며 "지역사회에서도 한인들의 기여도가 높아졌고 점점 인정받고 있는 단계이므로 지역 의회에서도 이를 보여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21대 막판 연금개혁 줄다리기…이재명 가속페달에 與 속도조절 [TV서울=이천용 기자] 21대 국회가 26일로 임기 만료를 사흘 앞둔 가운데 여야가 국민연금 개혁 방안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이번 국회 임기 내에 '모수개혁'에 초점을 맞춰 1차 연금 개혁을 매듭짓자며 연일 가속페달을 밟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22대 국회에서 '구조개혁'을 포함한 패키지 대타협을 하자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연금 개혁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 데 이어 전날에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을 거듭 압박했다. 모수개혁의 한 축인 소득대체율과 관련해 국회 연금개혁특위에선 국민의힘 43%, 민주당 45%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는데, 이 대표는 여당 내에서 절충안으로 거론됐던 소득대체율 44% 안(案)을 받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모수개혁 난제였던 보험료율의 경우 국회 특위 차원에서 9%에서 13%로 올리기로 여야가 이미 합의했던 만큼 소득대체율 이견만 해소되면 21대 국회 임기 내에 우선 모수개혁은 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회견에서 "누군가는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야 한다"며 "한 걸음을 못 간다고 주저앉기보다 반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낫지 않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