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지방자치

서초구, 경단녀 위해 ‘나비코치 아카데미 기본과정’ 운영

  • 등록 2017.09.12 15:48:42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초구는 13일부터 오는 12월 8일까지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인생 2막을 돕기 위해 ‘제3기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 기본과정’프로그램을 구청 9층 교육장에서 운영한다.


‘나비코치 사업’은 결혼·육아 등을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일명 ‘경단녀’)들이 자신의 꿈을 되찾고 실천하는 방법을 도와주는 서초구만의 여성 특성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명칭의 ‘나비’는 '나를 찾아 비상하는 여성'의 줄임말이다.


주민 4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교육은 경청·질문·피드백 등 코칭의 개념과 특성을 익히고 코치로서의 자기점검 등 코칭 전반에 대한 이해의 과정을 총 12회에 걸쳐 진행된다. 또한 기본과정 수료한 여성들은 내년 상반기에 진로코칭, 부모 코칭 전문가 양성을 위한 심화과정에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은 여성행복도시 일환으로 2015년 8월부터 운영중이며 그간 1기 36명, 2기 38명이 기본 및 심화과정을 수료했다.


심화과정을 수료한 여성들은 구에서 운영중인 ‘서초 나비코치단’에 소속되어 '서초 나비코칭카페' 4곳에서 주민을 대상으로 진로 및 부모 코칭 활동가로 재능기부를 하게 된다. 서초 나비코칭카페는 현재 4개 권역에서 운영중이며 현재 20명이 나비코치로 활동하고 있다.


구는 타지역에 비해 고학력 경력단절 여성들이 많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서 나비코칭 사업을 마련하게 됐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 운영으로 경력이 단절된 서초구 여성들이 자신의 가능성과 역량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여성과 가정이 행복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초구, 경단녀 위해 ‘나비코치 아카데미 기본과정’ 운영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초구는 13일부터 오는 12월 8일까지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인생 2막을 돕기 위해 ‘제3기 서초 나비코치 아카데미 기본과정’프로그램을 구청 9층 교육장에서 운영한다. ‘나비코치 사업’은 결혼·육아 등을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일명 ‘경단녀’)들이 자신의 꿈을 되찾고 실천하는 방법을 도와주는 서초구만의 여성 특성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명칭의 ‘나비’는 '나를 찾아 비상하는 여성'의 줄임말이다. 주민 4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교육은 경청·질문·피드백 등 코칭의 개념과 특성을 익히고 코치로서의 자기점검 등 코칭 전반에 대한 이해의 과정을 총 12회에 걸쳐 진행된다. 또한 기본과정 수료한 여성들은 내년 상반기에 진로코칭, 부모 코칭 전문가 양성을 위한 심화과정에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은 여성행복도시 일환으로 2015년 8월부터 운영중이며 그간 1기 36명, 2기 38명이 기본 및 심화과정을 수료했다. 심화과정을 수료한 여성들은 구에서 운영중인 ‘서초 나비코치단’에 소속되어 '서초 나비코칭카페' 4곳에서 주민을 대상으로 진로 및 부모 코칭 활동가로 재능기부를 하게 된다. 서초 나비코칭카페는 현재 4개 권





김영호 의원, 장애인복지법 개정안 대표발의 [TV서울=나재희 기자] 김영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1일 ‘장애인복지법’과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각각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국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이나 홍보사업 등의 정책을 강구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그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규정이 없이 대통령령에 위임되어 있어 제대로 된 교육이나 홍보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자폐성 장애 등 발달장애의 경우 다른 장애에 비해 국민적인 관심과 이해도가 낮아 별도의 지원 법률이 제정되어 있음에도 관련한 홍보사업이나 공익광고는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하여금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 학대 예방 등에 관한 공익광고를 제작·배포하도록 하고 특히 발달장애인에 대해서는 차별·편견·학대 방지를 비롯해 발달장애 자체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한 공익광고를 만들어 국민에게 홍보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김영호 의원은 "사회를 함께 구성하고 살아가는 공동체의 동반자로서 서로에 대한 이해와 관심은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며"이번 개정안을 통해 더불어 사는 세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