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5 (목)

  • -동두천 ℃
  • -강릉 -1.7℃
  • 구름많음서울 -9.7℃
  • 맑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5.2℃
  • 구름조금울산 -2.1℃
  • 구름조금광주 -4.5℃
  • 맑음부산 0.0℃
  • -고창 -6.1℃
  • 흐림제주 -2.3℃
  • -강화 -10.5℃
  • -보은 -7.5℃
  • -금산 -7.0℃
  • -강진군 -4.1℃
  • -경주시 -4.1℃
  • -거제 -0.6℃
기상청 제공

경제

[TV서울] 서울시의회 김영한 의원, 중국 백화상업협회 리캉 부회장 만나

  • 등록 2018.01.25 16:11:03


[TV서울=함창우 기자] 서울시의회 김영한 의원은 24, 서울시 중소기업들의 중국진출 지원을 위해 서울시 국제협력관(강필영), 중국 백화상업협회 리캉 부회장 일행과 면담을 하고 앞으로 업무협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중국 백화상업협회(이하 협회)1990년 중국 민정부에 의해 설립되어 중국 내 백화점, 소매기업, 생산기업 등 800여개 기업 회원과 15만개 간접회원을 거느린 중국의 대표적인 법인이다.

협회 측은 한국은 중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중국내에서 한국제품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한중양국의 우호를 위해 협회와 서울시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한 시의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많은 중국인들이 한국을 방문하길 희망한다.”기획경제위원회 소속 의원으로서 앞으로 서울시 소재 중소기업들이 중국 백화상업협회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진출을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경쟁력 있는 시 소재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의 투자 유치를 희망하거나 대중국 진출을 원하는 기업들을 위해 중국현지에서 '중국 투자협력주간'을 진행하는 등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TV서울] 서울시, 1,040억 투입- 노후경유차량 폐차 등 지원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는 미세먼지저감 정책의 일환으로 1,040억 원을 투입, 올 연말까지 ‘노후 경유자동차 및 건설기계에 대한 저공해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연구원이 ’15년~’16년까지의 초미세먼지 상세모니터링 결과, 서울시 미세먼지 자체발생량은 난방(39%)과 교통부문(자동차, 건설기계) 배출 미세먼지(37%)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005년 이전에 등록한 노후 경유차량에 대해 조기폐차 및 LPG엔진개조, 미세먼지-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 보조금 지원 등을 실시한다. 조기폐차 지원대상은 수도권 2년 이상 연속 등록되고, 소유권 이전후 6개월 경과 된 차량으로 지원금은 최대 165만원에서 770만원이며저소득층은 일반대상자에 비해 10% 추가해 지원한다. 특히 금년부터는보조금을 차종 용도에상관없이자가용으로 일원화하고, 보험개발원에서 산정한 당해연도 분기별 차량기준가액표에 적시된 금액을 차량기준가액으로 하되, 차량기준가액표에 표기되지 않은 연식의 차량가액은 당해 연식이 기재된 최근연도 기준가액에 감가상각률을 매년 20%에서 15%로 인하 조정해 지원금을 확대한다. 경유차 5,500대에 대한 매연저감장치 부착과LPG엔진으로 개조하는 50

[TV서울]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 "일본의 역사왜곡, 독도 침탈야욕 도를 넘어"

[TV서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은 일본 정부가 운영할 예정인 ‘영토·주권 전시관’에서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소개하는 전시가 될 예정이라며(조선일보, 1월 24일 보도) 일본의 영토 침탈 야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비판했다. 성백진 의원은 서울시의회 의원 중 대표적인 독도지킴이로 지난 해 11월에는 ‘탐내지 마라, 한국땅 독도’ 라는 저술을 출판하기도 했다. 또한 2012년에는 일본의 타케시마의 날 지정에 항의하기 위해 항의단을 꾸려 일본에 항의방문 하는 등 독도지킴이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히비야공원 시세이 회관 내에 영토·주권 전시관을 세워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홍보하고자 하는데 이 장소는 일왕이 사는 황거, 일본 국회의사당과도 가까워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장소이자 일본내 학생들도 견학을 자주 오는 장소로 일본 자민당의 보수파 의원들이 일본 젊은이들에게 영토 교육강화에 대한 조치로 일본정부는 내·외국인들의 접근성이 높은 곳에 이를 설치하여 독도의 영유권이 자신들에게 있음을 주장하고자 하는 것이다. 성의원은 일본의 우경화는 걱정될 수준이라며 “독도는 서기 512년 지증왕






[TV서울]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 "일본의 역사왜곡, 독도 침탈야욕 도를 넘어" [TV서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성백진 의원은 일본 정부가 운영할 예정인 ‘영토·주권 전시관’에서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소개하는 전시가 될 예정이라며(조선일보, 1월 24일 보도) 일본의 영토 침탈 야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비판했다. 성백진 의원은 서울시의회 의원 중 대표적인 독도지킴이로 지난 해 11월에는 ‘탐내지 마라, 한국땅 독도’ 라는 저술을 출판하기도 했다. 또한 2012년에는 일본의 타케시마의 날 지정에 항의하기 위해 항의단을 꾸려 일본에 항의방문 하는 등 독도지킴이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히비야공원 시세이 회관 내에 영토·주권 전시관을 세워 독도와 댜오위다오를 일본의 영토로 홍보하고자 하는데 이 장소는 일왕이 사는 황거, 일본 국회의사당과도 가까워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장소이자 일본내 학생들도 견학을 자주 오는 장소로 일본 자민당의 보수파 의원들이 일본 젊은이들에게 영토 교육강화에 대한 조치로 일본정부는 내·외국인들의 접근성이 높은 곳에 이를 설치하여 독도의 영유권이 자신들에게 있음을 주장하고자 하는 것이다. 성의원은 일본의 우경화는 걱정될 수준이라며 “독도는 서기 512년 지증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