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8.7℃
  • 흐림강릉 12.7℃
  • 연무서울 10.1℃
  • 박무대전 7.7℃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4.5℃
  • 박무광주 10.3℃
  • 맑음부산 17.5℃
  • 구름조금고창 7.2℃
  • 박무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0.2℃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일본 방한단 예방

  • 등록 2018.11.06 09:36:41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월 5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한일협력위원회 초청으로 국회를 방문한 일본 차세대지도자 국회의원 방한단을 만나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강창일 한일의원연맹회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이 배석했으며 일본 측에서는 시오자키 야스히사 중의원 의원, 나마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마츠시타 신페이 참의원 의원, 야마우치 고이치 중의원 의원, 고토 유이치 중의원 의원이 함께했다.

 

문희상 의장은 인사 후 “한일 관계의 해법은 김대중 대통령-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에 담겨있다”면서 “한-일 관계는 투트랙으로, 과거를 직시하며 인정과 포용을 통해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최근 남북관계에 기적 같은 상황이 발생했고, 정부의 남북관계 기조는 가장 먼저 한미동맹이며, 두 번째로 한일공조”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남북교류가 활발해지면 일본에게도 경제적 이익이 있을 것”이라면서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것을 재차 당부했다.

 

방한단 대표인 자민당 시오자키 야스히사 방한단장은 “의장님께서 바쁘신 와중에도 일본 차세대 지도자 국회의원들을 만나주셔서 매우 감사하다”면서 “한-일 양국은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인 만큼 한일.일한협력위원회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더욱 발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일본 방한단 예방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월 5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한일협력위원회 초청으로 국회를 방문한 일본 차세대지도자 국회의원 방한단을 만나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강창일 한일의원연맹회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이 배석했으며 일본 측에서는 시오자키 야스히사 중의원 의원, 나마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마츠시타 신페이 참의원 의원, 야마우치 고이치 중의원 의원, 고토 유이치 중의원 의원이 함께했다. 문희상 의장은 인사 후 “한일 관계의 해법은 김대중 대통령-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에 담겨있다”면서 “한-일 관계는 투트랙으로, 과거를 직시하며 인정과 포용을 통해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최근 남북관계에 기적 같은 상황이 발생했고, 정부의 남북관계 기조는 가장 먼저 한미동맹이며, 두 번째로 한일공조”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남북교류가 활발해지면 일본에게도 경제적 이익이 있을 것”이라면서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것을 재차 당부했다. 방한단 대표인 자민당 시오자키 야스히사 방한

[TV서울] 이승미 시의원, "택시 제도 현실적으로 개선해야"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의회 이승미 의원(더불어민주당·서대문구3)이 제284회 정례회 도시교통본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택시에 대한 제도의 개선 필요성을 지적했다. 이승미 의원은 앞서 증인으로 출석한 카카오모빌리티와 SK텔레콤을 상대로 앱택시에 대한 문제점 지적과 서울시(행정전문가)-운수종사자(택시기사,운수회사)-플랫폼관리자(카카오모빌리티,(주)SK텔레콤-티맵택시)의 상생할 수 있는 혁신을 만들어 달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승미 의원은 고흥석 도시교통본부장을 상대로 택시제도에 대한 방향과 택시요금인상에 앞서 승차거부의 처벌에 대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고홍석 도시교통본부장은 “개별민간구축의 시장 확대는 인정하나 직접규제보다는 서울시가 나서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현재 카카오독점화 현실에서 쉽지는 않겠으나 필요한 부분에서는 강제규제도 필요할 것”이라며 “앞으로 있을 요금인상에 대한 서비스 개선과 제도의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현재기점으로 자치구에서 시로 승차거부 처분권을 환수했고 이에 민원권 처리도 90%까지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요금인상에 있어 승차거부에 대한 확실한 처벌도 같이 진행할 수 있도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일본 방한단 예방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월 5일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한일협력위원회 초청으로 국회를 방문한 일본 차세대지도자 국회의원 방한단을 만나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강창일 한일의원연맹회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이 배석했으며 일본 측에서는 시오자키 야스히사 중의원 의원, 나마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마츠시타 신페이 참의원 의원, 야마우치 고이치 중의원 의원, 고토 유이치 중의원 의원이 함께했다. 문희상 의장은 인사 후 “한일 관계의 해법은 김대중 대통령-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에 담겨있다”면서 “한-일 관계는 투트랙으로, 과거를 직시하며 인정과 포용을 통해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최근 남북관계에 기적 같은 상황이 발생했고, 정부의 남북관계 기조는 가장 먼저 한미동맹이며, 두 번째로 한일공조”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남북교류가 활발해지면 일본에게도 경제적 이익이 있을 것”이라면서 함께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것을 재차 당부했다. 방한단 대표인 자민당 시오자키 야스히사 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