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7 (목)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0.3℃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3.3℃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2.0℃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영등포 저소득 가구에 연탄 전달

  • 등록 2018.12.27 17:16:57


[TV서울=최형주 기자] 국회사무처가 연말을 맞이해 최근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등포 일대 저소득 가구에 연탄을 기부했다.

한파특보가 내려진 27일 오전, 유인태 국회사무총장과 국회사무처 직원 60여명은 영등포 일대의 좁은 골목길을 누비며 저소득가구에 연탄을 직접 전달했다.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마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영등포구청으로 이동하여, 폐지를 주워 생계를 이어가는 저소득 노인들을 위한 사랑의 손수레 기증행사를 가졌다. 사랑의 손수레는 쉽고 안전하게 폐지 수거 및 운반이 가능하도록 개량된 손수레들로, 버려지는 자전거를 재활용해 제작된 것이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추운 날씨에 힘들기는 했지만,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비록 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희망의 불쏘시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V서울] 한인 여성이 시애틀서 창업한 메이크업회사 '파산신청'...102명 해고

[TV서울=최형주 기자] 한 한인 여성이 시애틀에 창업한 미용회사 줄렙(Julep)이 시애틀 본사와 지역 네일샵을 폐쇄하기로 확정, 본사 직원 등 종업원 102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 제인 박 CEO가 2006년 미용업계의 스타벅스를 꿈꾸며 창업했던줄렙은 외부 투자자 지분이 높은 회사로 초기에 시애틀 밴처캐피털회사인 매브론과 매드로나벤처그룹 등으로부터 총 5천 6백만 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줄렙은 스킨케어 프랜차이즈를 목표로 사업을 시작했으나 나중에 투자회사들의 권유를 받아들여 미용제품 전문회사로 탈바꿈하면서 온라인과 노스트롬 등 매장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후 줄렙은 재정난으로 2016년 뉴욕 미용제품 전문회사인 글랜사올에 매각됐고,제인 박은 매각 이후로도 계속 CEO 직책을 맡아 회사 경영을 책임져왔다. 하지만 모회사인 뉴욕의 글랜사올이 지난주 파산보호신청(챕터 11)을 접수하며 다시 한 번 위기에 빠졌다. 종업원들에 따르면 줄렙은 내년 2월 중순에 시애틀 본사를 폐쇄하고 현재 영업중인 벨뷰와 유니버시티 디스트릭 매장도 1월말까지 문을 닫을 예정이다. 글랜사올의CEO낸시 베르나디니는 26일 "줄렙은 온라인 판매와 함께 노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