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0.8℃
  • 연무서울 -0.2℃
  • 박무대전 -0.2℃
  • 연무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1.0℃
  • 연무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3.1℃
  • 흐림고창 -0.1℃
  • 박무제주 6.2℃
  • 구름조금강화 -1.0℃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스튜디오코인, 스쿨VR과 포룸VR 시범수업 성료

“교실 안 친구들이 VR 가상공간에 모두 모였어요”

  • 등록 2019.01.11 10:09:51

[TV서울=최형주 기자] 지난 7일 가상현실 전문 기업 스튜디오코인이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 가운초등학교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제작지원을 받은 ‘스쿨VR-안전교육(이하 스쿨VR)’, ‘포룸VR-원더랜드, 앨리스의 선택은?(이하 포룸VR)’ 시범 수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날 진행된 시범 수업은 가운초등학교 1학년 총 4개 학급 94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각 학급은 해당 교시에 체험 교실을 찾았고, VR 가상공간에 모여 실감형 콘텐츠를 활용한 안전교육의 효과에 대한 테스트와 검증이 이루어졌다.

시범 수업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에 대한 간단한 개념 소개 후 본격적인 체험과 활동지 작성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진행된 콘텐츠는 독립형 VR 기기를 사용하는 스쿨VR이다. 스쿨VR은 최대 30인까지 참여할 수 있는 안전 재난 훈련 콘텐츠로 전기화재예방, 화재대피, 소화기실습, 자동심장충격기실습, O·X 퀴즈로 구성됐다. 딱딱한 내용을 흥미로운 VR 콘텐츠와 재미있는 활동으로 녹여 학생들은 위급 상황 발생 시 필요한 문제 해결 능력을 자연스럽게 체화할 수 있다.

이미 교육현장에서 호평을 받은 PC버전 ‘버추얼안전체험관’에 이어, 체험의 편리성은 높이되 기기비용의 부담을 낮춘 스쿨VR은 결과적으로 학생과 교수자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평가를 얻었다.

학생들은 각자 헤드셋을 쓰고 스쿨VR에 접속해 가장 먼저 가상 로비에서 만난다. 이 로비에 모인 1학년 학생들은 서로의 아바타에게 하트를 쏘며 순식간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학습 내용을 복습하는 O·X 퀴즈의 경우는 오락적인 재미로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교사는 스쿨VR의 또 다른 장점인 스마트패드의 모니터링 화면을 통해 학생들의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콘텐츠를 제어했다. 이를 통해 교수자는 보다 편리하게 수업을 이어 나갈 수 있었다.

한편 마찬가지로 여러 명이 함께 플레이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 게임 포룸VR도 함께 진행됐다. 포룸VR은 VR 기기를 착용한 체험자 한 명과 다른 참여자들이 토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협동 학습을 장려하는 콘텐츠다. 총 10개의 장으로 구성된 게임은 ‘붉은 여왕에 맞서기 위해 6명의 동료를 구해야 한다’는 줄거리를 제시하며 참여자의 집중도와 참여도를 높인다.

PC 연동 VR 기기로 진행된 포룸VR은 다양한 미니 게임으로 학생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 학생이 비교적 큰 동작이 가능한 PC 버전 콘텐츠를 즐기자, 다른 학생들은 VR 기기를 착용한 학생 주위에 삼삼오오 모여 게임 화면을 바라보았다. 수업 종료를 알리는 종이 울리자 많은 학생들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시범 수업에 참여한 한 학생은 집에서 해 본 VR 게임보다 학교 탐험이 더 재미있었다며 친구들을 만나서 재미있었고 다음에 또 하고 싶다고 했다. 대피 활동이 가장 재미있었다고 대답한 다른 학생은 활동하는 동안 전혀 어지럽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반적으로 활동 내용이 어렵지 않고, 더 해보고 싶었다는 소감이 주를 이루었다.

시범 수업을 참관한 한 교사는 VR을 활용한 수업은 이번이 처음인데, 아이들이 잘 따라가는 것 같다며 그냥 앉아서 진행하는 수업보다는 순간적으로 몰입하는 게 큰 것 같다고 밝혔다. 향후 어떤 다른 콘텐츠가 있으면 좋을 것 같냐는 질문에 교사는 개별 문제를 풀고 넘어가는 게 좋았다며 비교적 활동이 적고, 아이들이 어려워하는 주지교과 과목 평가에 활용해봐도 좋겠다고 했다. 다른 교사는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는 소감과 함께 중간중간 당황하는 학생이 보였는데, 교수자가 진행에 어려움을 느끼는 학생을 잘 포착하면 좋겠다는 피드백을 남겼다.

현장에 함께 한 스튜디오코인은 VR 콘텐츠가 일회성 체험으로 끝나지 않고, 수업 도구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며 지속적으로 미래교육모델에 이바지할 수 있는 VR콘텐츠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TV서울]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촉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월 10일 국회 접견실에서윤영관 전 외교통상부장관 등 외부 전문가 9인을‘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했다. ‘외교활동자문위원회’는 국회가 의회외교활동 심사를 위해 최초로 설치하는 외부전문가 자문기구다. 특히, 자문위원회는 외유성 논란이 자주 제기되고 있는 특정현안 외교와 의원연맹의 외국방문에 대해서도 사전에 타당성과 합목적성을 점검하여 외유성 논란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위원회는 매년 연차별 의회외교활동 계획을 수립하여 의회외교활동이 특정 지역과 국가에 편중되지 않도록 하고, 활동 시기가 연말 등에 집중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문희상 의장은 위촉식을 통해 “국제관계의 다변화와 한국의 위상이 높아져 의원외교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고, 한반도 평화와 같은 세계화 흐름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이를 따라가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국회의원 해외활동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의원외교가 보다 내실있게 이루어지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의 필요성을 느꼈고, 이를 위해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를 통해 의원외교 예산이 제대로 집행되고 외유성 출장 논란이 원천 차단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