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3℃
  • 박무제주 19.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서구, ‘2019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 연다

  • 등록 2019.06.27 16:32:03

[TV서울=변윤수 기자] 강서구는 7월 1일부터 7일까지 양성평등 주간을 맞아 ‘2019 양성평등 기념행사’를 마련해 양성평등 기념식을 비롯해 씨네토크, 유명강사 특강 및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의 성평등 의식을 높인다.

 

우선, 오는 3일 오후 2시에는 강서구민회관 우장홀에서 양성평등 기념행사를 열고, 지역 내 양성평등 실천과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한 유공자에 표창을 수여한다. 기념식 후에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성희롱예방 전문강사를 맡고 있는 개그맨 황영진씨를 초청해 ‘성평등한 밝은세상 만들기’를 주제로 양성평등 특강이 진행된다.

 

이날 오후 1시부터 구민회관 로비에서는 여성대상 취업상담과 양성평등 실천 및 폭력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펼친다. 이와 함께 양성평등 디자인 공모 및 성매매방지 콘텐츠 공모 수상작이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전시된다. 또, 메가박스 화곡점에서는 양성평등주간을 기념하는 영화상영 및 씨네토크가 열린다.

 

4일 오후 2시에는 필리핀 여성이 한국의 미군 클럽에 취업하는 과정을 다룬 ‘호스트 네이션’이 5일 오후 7시에는 성범죄 영상물과 싸우는 여성단체의 이야기를 그린 ‘얼굴, 그 맞은편’을 각각 상영 후 이고운, 이선희 감독과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

 

이밖에도 지난해 강서구 양성평등 표어 공모전 수상작으로 선정된 ‘이루어요! 양성평등, 펼쳐가요! 행복강서’ 문구를 스티커로 제작해 학교와 공공기관 화장실, 택시 내부 등에 부착하는 한편 실천문구 홍보물을 통해 주민들의 양성평등에 대한 인식 개선 캠페인도 펼칠 예정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양성평등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서로를 이해하고 실천하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성평등 의식이 지역사회에 올바르게 자리 잡아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