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1℃
  • 연무서울 7.0℃
  • 연무대전 9.1℃
  • 박무대구 7.5℃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3℃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보훈청, ‘보훈가족 한마음행사’ 개최

  • 등록 2019.07.04 14:03:36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보훈청(청장 오진영)은 지난 6월 28일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호국보훈의 달 및 6․25 한강방어선전투 계기 보훈가족 한마음행사를 개최했다.

 

6․25한강방어선전투는 1950년 6․25 전쟁 당시 1950년 6월 28일부터 7월 3일까지 수도 서울을 지키기 위해 한강에 방어선을 치고 사투를 벌였던 전투이다.

 

서울보훈청과 (사)함께하는사랑밭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마무리하면서 6․25 한강방어선전투를 기억하고 국가유공자에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보훈가족 한마음 행사’를 마련했다.

 

보훈가족들은 먼저 식전행사로 국가유공자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준비한 치매예방운동을 따라하며 몸을 풀고, 1부 행사로 한강방어선전투 기념 행사를 가졌다. 그리고 2부 행사로 국가유공자 노래자랑과 방송인 김성환의 축하공연이 이어져서 흥겨운 분위기가 절정에 달했다. 행사 후에는 보훈가족들이 올여름 더위를 잊고 건강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따뜻한 오찬을 준비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하신 6․25참전유공자 어르신은 “한강방어선 전투에 참여한 당사자로서 서울을 지키기 위해 많은 희생이 따랐기에 이 자리가 더 의미가 있다”면서 “잊히기 쉬운 한강방어선 전투를 기억해주고 국가유공자를 초청해서 이런 귀한 자리를 마련해줘서 6월의 아픔이 따뜻함으로 다가왔다”고 서울보훈청과 함께하는사랑밭에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오진영 청장은 “올해도 잊지 않고 보훈가족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보훈가족 한마음 행사를 준비해 준 함께하는사랑밭과 재능기부를 해주신 여러 단체에 감사드리며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보니 이런 행사를 더 많이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서울보훈청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력해 보훈가족을 예우하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태일 상임이사도 “지금이 있기까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공헌하신 국가유공자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사랑밭은 서울보훈청과 함께 보훈가족 분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명예로운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시의회 조사특위, “서울시태권도협회 자치구협회 길들이려 어처구니없는 행정 자행”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호, 이하 조사특위)는 “수십 년 간 1인 사유화 조직으로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된 서울시태권도협회(이하 서태협)는 여전히 비상식적인 인건비, 급여성 경비 등 사유화 조직을 유지하기 위해 어처구니없는 행정을 자행하면서 수많은 청년들과 회원들을 사지에 몰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서울시 태권도 학교운동부는 초등팀부터 실업팀까지 총 69팀이고, 매해 2,000명의 태권도학과 학생들이 졸업하고 사회로 나서지만 갈 곳이 없다. 태권도학과 졸업생은 코치, 관장, 사범 등 지도자가 되는 것이 확실한 길이지만 처우가 열악하고 태권도장 역시 운영이 어려워 고용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기 때문이다. 서울 관내 ◯◯◯관장은 “태권도 도장 활성화, 학교팀 및 실업팀 창단, 태권도 지도자 처우개선 등 회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정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지만, 서태협 직원들과 임원들은 본인 배 채우기에 급급하다”면서 “서태협은 심사업무와 관련 없는 경조사비, 장학기금을 심사비에 포함하여 응심자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징수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5,700만 원 처분 받았지만,

금천구, 지적측량에서 등기촉탁까지 한 번에 처리

[TV서울=신예은 기자] 금천구가 지적민원 1회 방문으로 측량 신청부터 지적공부 정리와 등기까지 한 번에 해결하는 ‘토지분할! 한번에 ‘원큐’ 처리 서비스’를 1월부터 시행한다. 금천구는 본격적인 서비스를 위해 1월 22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토지분할! 한번에 ‘원큐’ 처리’는 민원인이 토지분할을 위한 지적측량접수부터 토지이동에 따른 등기촉탁까지 한 번에 처리함으로써 민원인의 1회 방문으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토지분할을 위해서 △지적측량업체에 분할측량 접수 △지적측량수행자의 분할측량 △구청 검사측량 △민원인 토지이동 신청에 의한 지적공부 정리 △토지표시변경 등기촉탁의 절차를 거쳐야 토지분할이 완료됐다. 민원인은 토지분할을 위해 구청과 한국국토정보공사에 각각 방문했고, 처리기간도 약 13일이 소요돼 토지이용에 불편함이 많았다. 금천구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민원인이 토지분할을 위한 분할측량 의뢰 시 토지이동신청서를 함께 접수해 처리하고, 분할측량과 성과검사측량을 동시에 실시해 민원처리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에 따라 민원인은 토지분할 신청 시 한국국토정보공사에만 1회 방문접수하면 등기촉탁까






정치

더보기
시의회 조사특위, “서울시태권도협회 자치구협회 길들이려 어처구니없는 행정 자행”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호, 이하 조사특위)는 “수십 년 간 1인 사유화 조직으로 그들만의 리그가 형성된 서울시태권도협회(이하 서태협)는 여전히 비상식적인 인건비, 급여성 경비 등 사유화 조직을 유지하기 위해 어처구니없는 행정을 자행하면서 수많은 청년들과 회원들을 사지에 몰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서울시 태권도 학교운동부는 초등팀부터 실업팀까지 총 69팀이고, 매해 2,000명의 태권도학과 학생들이 졸업하고 사회로 나서지만 갈 곳이 없다. 태권도학과 졸업생은 코치, 관장, 사범 등 지도자가 되는 것이 확실한 길이지만 처우가 열악하고 태권도장 역시 운영이 어려워 고용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기 때문이다. 서울 관내 ◯◯◯관장은 “태권도 도장 활성화, 학교팀 및 실업팀 창단, 태권도 지도자 처우개선 등 회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정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지만, 서태협 직원들과 임원들은 본인 배 채우기에 급급하다”면서 “서태협은 심사업무와 관련 없는 경조사비, 장학기금을 심사비에 포함하여 응심자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징수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5,700만 원 처분 받았지만,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