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5.7℃
  • 흐림대구 22.1℃
  • 울산 21.4℃
  • 광주 24.3℃
  • 부산 21.6℃
  • 흐림고창 24.2℃
  • 천둥번개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마포구, ‘BJ 창현’과 손잡고 관광자원 홍보 다각화

  • 등록 2019.07.09 11:15:30

 

[TV서울=신예은 기자] 마포구가 지난 4일 인기 BJ 창현(본명 이창현, 이하 창현)과 마포구 관광자원 홍보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창현 거리노래방’으로 유명한 창현은 유튜브 음악 부문에서 일반인이 제작한 콘텐츠로는 국내 최초로 1억 뷰를 달성하고 7월 현재 유튜브 구독자수 236만 명을 보유한 인기 크리에이터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홍대 ‘걷고싶은거리’ 일대에서 일반인들이 참여하는 노래자랑 형식의 공개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홍대 인근에서 카페를 운영 중이기도 한 창현은 평소 자신의 주요 활동무대인 마포구에서 마포 관광자원의 홍보 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위해 지난 4일 마포구청을 찾았다.

 

유동균 마포구청장과 직접 진행한 이날 협약에서 양자는 상호 협력을 통해 마포구 관광자원에 대한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을 공동 추진하고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마포구는 매주 토요일 저녁 홍대 걷고싶은거리에 위치한 마포관광정보센터 앞 무대(서교동 348-1번지)를 창현의 거리노래방 촬영 장소로 제공하기로 했다.

 

창현은 마포구의 문화관광 행사와 축제 등 문화예술 사업의 홍보에 협력하고 구가 제작하는 관광 관련 SNS 콘텐츠에 그 제작 노하우를 공유하며 힘을 보태기로 했다.

 

또한, 오는 10월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제12회 마포나루 새우젓축제’ 기간에는 축제 현장에서 ‘창현 거리노래방’의 공개방송을 계획하고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마포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구 관광자원에 대한 홍보 마케팅 방식을 다각화하고 유튜브 등 SNS 홍보 강화로 내외국인 방문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 제작 활동을 더욱 장려하고 구의 사업 홍보와 추진에 있어서도 그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창의적인 방식을 선도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실련, "집값 폭등이 전 정부 탓?", "그럼 박근혜 전 대통령 찾아가봐"

[TV서울=임태현 기자] 경실련은 집값 폭등을 지난 정부 탓으로 돌리고 있는 여권 인사들을 겨냥해 “그렇다면 구치소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찾아가라”고 비판했다. 부동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남 탓’으로 떠넘기는 여권의 행태를 비꼰 것이다. 경신련 김헌동 부동산건설 개혁본부장은 지난 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규제를 풀어서 3년 내내 집값이 올랐다고 주장하는데, 그렇다면 박 전 대통령을 찾아가서 ‘어떤 처방을 내리면 좋겠습니까’ 하고 물어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집값을 올린 사람에게 또 대책을 내놓으라고 하니까 누가 그것을 믿겠느냐”며 “대통령이 잘못된 정책만 내놓고 있는 장관에게 대책을 내놓으라고 한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 정부는 무엇이 잘못되었냐 하면, 집을 가지고 있는 개인에게 고통을 줘서 집값을 잡으려고 한다”며 “어떤 개개인이 집값을 올리는 게 아니라 정부가 투기를 조장하기 때문에 올라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미래통합당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통합당은 김현미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 제출을 검토하는 동시에 자






정치

더보기
미래통합당,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발족 [TV서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이하 청문자문단)을 발족시키며,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총력 검증을 예고했다. 청문자문단은 10일 오전 10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발족과 동시에 미래통합당 정보위원회 정보위원들과 합동 회의를 열며 첫 활동을 개시한다. 청문자문단에는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인 만큼 외교안보 분야를 비롯해 법조계, 언론계 등의 각계 출신 인사들이 대거 포진됐다. 통합당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청문자문단장으로 하여 조수진 의원, 신범철 센터장, 이수희·김재식 변호사, 박용찬 전 MBC 앵커, 김철근 서울 강서구병 당협위원장을 청문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김근식 청문자문단장은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현미경 검증이 이뤄지도록 자문단 역할을 제대로 하겠다”며 “국가 정보기관의 최고의 수장을 뽑는 만큼 박 후보자가 국정원장에 적합한 인물인지 철저하게 검증하겠다. 사소한 것이라도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의원도 “박 후보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도 찬양했고, 장성택 숙청 때 김정은도 찬양했었다. 독재자를 찬양했던 인물이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국정원장 자격이 있는지 의문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