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18.7℃
  • 서울 24.5℃
  • 대전 21.4℃
  • 대구 20.9℃
  • 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7℃
  • 흐림고창 20.9℃
  • 제주 21.6℃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0.5℃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수상

- 문 의장 “의회주의가 올바른 방향 찾는데 온 힘 쏟을 것”

  • 등록 2019.07.10 17:16:56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시상식’에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통한 국회의 견제기능 강화로 정치발전과 민주주의 수호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의정발전 부문을 수상했다.

 

문 의장은 수상소감에서 “첫 수상의 영광을 부족한 저에게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올해는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다. 역사적인 시기에 경기도 광주시가 해공 선생을 재조명하는 것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민족의 선각자였던 해공 선생께선 광복 이후 초대 국회의원과 국회의장을 지내며 의회주의의 기틀을 잡았다”며 “서로의 주장이 다를수록 타협하고 절충해서 타협점을 찾든가 또는 자기의 주장을 설득으로써 상대방의 동의를 얻어 일을 처리해야 한다. 이것이 민주주의라고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해공 신익희 선생은 의회주의의 상징과도 같은 분이며, 국회에는 그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는 의미로 본청 중앙홀에 동상이 세워져 있다”며 “저 또한 국회의장 취임 직후, 전직 대통령 묘역참배뿐만 아니라, 신익희 선생을 비롯한 의회지도자의 묘역을 참배하고 생가를 방문했다. 의회주의에 대한 저의 신념을 표하는 일이었다”고 했다.

 

문 의장은 마지막으로 "더욱 무거운 사명감으로 의회주의가 올바른 방향을 찾는데 온 힘을 쏟겠다는 다짐을 해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도 남북 평화 무드 기반을 조성하고 한반도 평화포럼 창립을 주도하는 등 남북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한 공적을 인정받아 평화통일 부문을 수상했다.

 

경기도 광주시가 주최하고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회가 주관한 시상식에는 해공민주평화상 명예운영위원장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 권미혁·소병훈·우원식·임종성 의원과 해공민주평화상 운영위원장인 신동헌 광주시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문 의장은 이날 받은 상금 1천만 원을 (사)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에 전액 기부했다.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수상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시상식’에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통한 국회의 견제기능 강화로 정치발전과 민주주의 수호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의정발전 부문을 수상했다. 문 의장은 수상소감에서 “첫 수상의 영광을 부족한 저에게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올해는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다. 역사적인 시기에 경기도 광주시가 해공 선생을 재조명하는 것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민족의 선각자였던 해공 선생께선 광복 이후 초대 국회의원과 국회의장을 지내며 의회주의의 기틀을 잡았다”며 “서로의 주장이 다를수록 타협하고 절충해서 타협점을 찾든가 또는 자기의 주장을 설득으로써 상대방의 동의를 얻어 일을 처리해야 한다. 이것이 민주주의라고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해공 신익희 선생은 의회주의의 상징과도 같은 분이며, 국회에는 그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는 의미로 본청 중앙홀에 동상이 세워져 있다”며 “저 또한 국회의장 취임 직후, 전직 대통령 묘역참배뿐만 아니라, 신익희 선생을 비롯

[TV서울] 아마존·MS, 美 국방부 '클라우드 계약' 경쟁

[TV서울=변윤수 기자]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 국방부가 발주하는 100억 달러 규모의 소위 '전쟁 클라우스' 수주를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 국방부는 방대한 분량의 대외비 자료를 처리하고 군이 인공지능을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컴퓨터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아마존이 이번 계약을 수주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경쟁사인 오라클이 이해상충 문제를 제기하면서 가변적인 상황을 맞고 있다. 이전 계약에서는 오라클과 IBM이 배제됐으나 오라클이 소송을 통해 계약절차가 아마존에 유리하게 진행됐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대한 심리가 10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다. 미 국방부는 “자체적인 절차에 하자가 없다”며 "미국이 기술적인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조만간 계약을 체결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웹부시 시큐리티의 데니얼 아이브스 분석가는 "일 년 전만 해도 무조건 아마존에게 넘어갈 기회가 지난 일 년간 미 연방정부의 보안규정을 준수하는 등 신뢰를 구축해온 마이크로소프트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지난 수년간 아마존 웹서비스는 클라우드 부분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했지만 마이크로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수상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시상식’에서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통한 국회의 견제기능 강화로 정치발전과 민주주의 수호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제1회 해공민주평화상’ 의정발전 부문을 수상했다. 문 의장은 수상소감에서 “첫 수상의 영광을 부족한 저에게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올해는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다. 역사적인 시기에 경기도 광주시가 해공 선생을 재조명하는 것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민족의 선각자였던 해공 선생께선 광복 이후 초대 국회의원과 국회의장을 지내며 의회주의의 기틀을 잡았다”며 “서로의 주장이 다를수록 타협하고 절충해서 타협점을 찾든가 또는 자기의 주장을 설득으로써 상대방의 동의를 얻어 일을 처리해야 한다. 이것이 민주주의라고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해공 신익희 선생은 의회주의의 상징과도 같은 분이며, 국회에는 그 정신을 본받아야 한다는 의미로 본청 중앙홀에 동상이 세워져 있다”며 “저 또한 국회의장 취임 직후, 전직 대통령 묘역참배뿐만 아니라, 신익희 선생을 비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