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1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3℃
  • 흐림서울 0.0℃
  • 구름조금대전 1.7℃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1.0℃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TV서울] ‘생일편지’ 송건희, 히로시마 강제 징용 ‘고된 노동’ 현장! …몰입도 甲 리얼 고증 & 울컥 열연 예고!

1945년 히로시마에서 펼쳐진 ‘첫사랑 남녀’의 이야기!
송건희, 17세 김무길의 ‘히로시마 강제 징용’ 아픔 가득한 현장!

  • 등록 2019.09.10 15:13:10

 

 

[TV서울=이천용 기자] 드라마 ‘생일편지’ 송건희가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자의 고된 현실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슬픈 역사를 재조명한다.

송건희는 9월 11일 밤 10시 첫 방송하는 KBS 특별기획 ‘생일편지’에서 일제강점기와 광복, 한국전쟁 등 혼돈의 시대를 온 몸으로 겪는 어린 김무길 역을 맡았다. 고향에서 사라진 자신의 첫사랑 여일애(조수민)가 히로시마에서 허드렛일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에, 허약한 친형 대신 강제 징용을 자처하며 히로시마로 향하게 된다.

이와 관련 김무길의 고된 노동 현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장면이 최초로 공개되며 복잡한 감정을 자아내는 것. 극중 17세의 나이로 앳된 얼굴을 드러내지만, 흙투성이 얼굴에 상처 가득한 비주얼로 힘든 현실을 표현한다. 나아가 일본인 관리자에게 폭언과 구타를 당하며 모멸감을 감내하는 터. 어린 나이에 징용을 떠나 헤아릴 수 없는 아픔을 겪는 김무길의 ‘1945년 서사’에 시선이 쏠린다.

송건희는 시대의 무게를 떠안는 김무길 역을 소화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강제 징용자들의 자료와 인터뷰 등을 꼼꼼히 살펴보며 캐릭터에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촬영 내내 울컥하는 감정을 안은 채 실존 인물들의 아픔들을 담아내려 노력했다고. 전작의 신드롬을 이어갈 만한, ‘생일편지’를 통해 선보일 송건희의 가슴을 두드리는 열연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생일편지’ 제작진은 “역사적인 기록을 바탕으로 히로시마 강제 징용을 비롯한 일제강점기 상황들의 ‘리얼 고증’에 공을 들여, 극의 몰입도를 최대한 높이고자 했다”며 “잊어서는 안 될 가슴 아픈 역사가 ‘생일편지’를 통해 있는 그대로 보여지며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전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KBS 특별기획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노인 김무길(전무송)의 이야기를 담는다. 한국 근대사의 산증인인 할머니, 할아버지의 청춘 시절을 돌아보며 눈물 섞인 위로와 진심 어린 감동을 선사한다. 오는 11일(수)과 12일(목) 밤 10시 KBS2에서 2부작 방송된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북한 아동 지원 기금 전달

[TV서울=이천용 기자] 도봉구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회장 도봉구청장 이동진)에서 12월 30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를 방문해 ‘북한 아동을 돕기 위한 기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도봉구 관계자는 “이번 ‘북한 아동을 돕기 위한 기금 전달식’은 국내에서 아동친화도시 조성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북한의 아동들 또한, 보다 나은 삶을 누리길 희망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며 “전달 기금 규모는 10만 달러이며, 이번 기금은 지방정부협의회 회원도시들이 그간 납부해 온 부담금을 활용해 조성됐다. 전달한 기금은 북한 내 영유아와 임산부의 기초 보건서비스 및 영양 개선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금 전달에 참여한 이동진 회장은 “2017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통계를 보면,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천명에 15명꼴로 우리나라(3.3명)보다 월등히 높다”며 “이번 기금 전달은 인류 보편 가치인 인도주의 실현에 모든 회원 지자체가 동의해 이뤄진 것으로 북한 아동의 인권 실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고자 한마

시청자와 함께 하는 6시 내고향, 연말을 맞아 준비한 6시 내고향 특별기획

[TV서울=신예은 기자] 6시 내고향에서는 2019년을 마무리하며 한 해 동안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을 프로그램의 주인공으로 모시는 시청자 참여 특별 기획을 마련했다. 지난 12월 30일부터 일주일간 "청년회장이 간다", "고향기행", "오만보기" 등 요일별 대표 코너에서 “시청자와 함께 하는 6시 내고향”을 선보인다. 그 첫 번째 순서로 월요일의 간판 코너 "청년회장이 간다"가 오늘 저녁 6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개그맨 손헌수가 활약하고 있는 "청년회장이 간다" 코너는 빠르게 입소문을 타며 인기가 급상승! 매주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고 있다. 뛰어난 재치로 어르신들의 고민을 해결해드리고 튼튼한 체력으로 마을 일손을 도우며 어르신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데~ 이번 주는 시청자 특집이라는 얘기를 듣고 설레는 마음으로 참여할 시청자를 기다리는 청년회장... 그런데! 그 주인공은 바로 청년회장의 아버지?! 그리고 아버지의 오른팔이라며 아버지의 친구까지 함께 등장하는데... 청년회장 코너 최초로 3명이 함께하는 청년회장단이 전남 진도에서 올해 마지막 민원해결에 나선다. 마을에 할아버지가 딱 4명뿐이라 일손 돕기가 시급한 전남 진도의 외삼당마을에서 고령의 어르신들이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