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10.5℃
  • 연무서울 5.2℃
  • 박무대전 7.2℃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5.4℃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강동구, 2020년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대폭 개선

  • 등록 2019.11.05 11:54:46

 

[TV서울=변윤수 기자] 강동구가 2020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 동안 지역 내 생활폐기물 수집과 운반을 담당할 폐기물 대행 우선협상업체 5곳을 선정하고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대폭 개선에 나선다.

 

투명하고 공정한 대행업체 선정을 위해 지난 9월 6일부터 입찰공고를 시작해 10월 21일 입찰 참가신청을 받은 결과 생활폐기물 분야 6개 업체, 대형폐기물 분야 4개 업체가 입찰에 참가했다. 제안서 평가위원회에서 입찰 참가업체의 제안 설명과 평가위원들의 질의응답을 통해 사업계획의 적정성과 업무수행능력,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 및 노사관계 증진 방안 등 심도 있는 평가가 진행되었으며, 평가 결과 지난 10월 30일 우선협상대상 업체를 선정했다.

 

이로써 2020년 폐기물 수거체계를 대폭 개선할 준비가 갖춰지고 있다. 현재의 대행구역을 3개 구역에서 5개 구역으로 개편하고 그 중 1개 구역을 강동구에서 직영해 주민 서비스 개선과 청소 관련 비상상황에 적극 대처한다. 특히 단독주택 지역의 폐기물 야간 수거 시 발생했던 소음과 환경미화원의 안전과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한 대책으로 기존 생활폐기물 야간수거 방식을 주간수거로, 주 3회 격일 수거를 주 6회 매일 수거로 전환해 일반주택 지역의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미관을 대폭 향상시킬 계획이다.

 

강동구는 재활용률 향상과 폐기물 감량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 2020년 서울시에서 강력히 추진예정인 ‘폐비닐 분리배출 요일제’는 폐비닐을 목요일에만 배출하여 양질의 폐비닐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강동구도 이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소차량 안전장치 설치, 작업원 보호장구 착용’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안전기준’을 신설하여 환경미화원의 작업안전을 확보한다. 또한, 모든 수거차량에 GPS를 설치하여 실시간으로 운행을 모니터링해 최적의 작업동선을 분석하는 등 업체관리를 강화하고 효율적·안정적 선진 청소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수거체계 개편으로, 강동구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여 주민에게 더욱 쾌적하고 안정적인 청소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안전기준 준수의무 신설 등 변화하는 제도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레스트’ 13, 14회 수도권 시청률 6.5%! 동시간대 전채널 종합 1위

[TV서울=박양지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다가갈수록 더욱 짙어지는 숲이 보내는 의문 부호와 맞닥뜨린 가운데, 고통을 쏟아내고 참아내려는 ‘애절 허그’ 엔딩으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13, 14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6.5%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전채널 1위, 4주 연속 수목드라마 1위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산혁(박해진)이 구 미령 마을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던, 산불 사건을 인지하는데 이어, 정영재(조보아)가 미령 마을 환자들의 건강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예측불가 전개가 그려졌다. 극중 강산혁은 지난번 나무 구멍에서 주웠던 그림과 콜러를 보며 기억에 없는 미령 숲이 자신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 혼란에 빠졌던 상황. 더욱이 특수구조대 이전을 반대했던 자문위원과 의원들의 연락이 두절되는가 하면, 태성그룹이 자신을 미행한다는 것 알게 되는 등 리조트 개발 관련 변수와 부딪혔다. 그 시각 정영재는 다리를 절며 병원을 방문한 미령 마을 할머니를 진료하던 중 심한 손 떨림 증상을 발견했다. 이때 할머니 이웃이었던 허노인이 급성백혈병이라는 것을 알게 된 정영재는 허노인을 찾아 산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검찰, 10년간 ‘피의사실 공표죄’ 기소 한 건도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경기 화성시병)은 법무부 및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전국 모든 검찰청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 사건 총 289건 가운데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의사실 공표죄’는 형법 제126조에 “검찰, 경찰 기타 범죄 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그 직무를 행함에 당하여 지득한 피의사실을 공판 청구 전에 공표한 때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법무부와 대법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지검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죄’ 289건 중 249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무려 86%에 달했다. 불기소 처분되지 않은 나머지 40건 역시 기소 중지, 참고인 중지 등의 이유로 기소처분하지 않았다. 최근 10년 동안 공판·약식기소 모두 ‘0’건으로 ‘피의사실 공표’ 사건에 대해 기소한 적이 없다. 권칠승 의원은 “검찰이 기소독점권으로 스스로를 배제시키고자 선별적 기소를 통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죄’를 무력화시켰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수사 단계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