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4.1℃
  • 흐림고창 22.7℃
  • 흐림제주 23.5℃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추진 본격화

  • 등록 2019.11.22 10:41:43

 

[TV서울=신예은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사회적경제기업의 본격적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를 확장 이전하고 2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광진구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지난 2017년 10월 중곡동 공유공간나눔 4층에 자리 잡았다. 하지만 공간이 약 13.2㎡(4평)에 불과해 교육 및 컨설팅 수행이 어렵고 기업에 공간을 제공할 수 없었다.

이에 구는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를 군자동(군자로 70)으로 확장 이전했다. 이전한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총 421.81㎡(127평)규모로, 사무실과 교육실, 창업인큐베이팅실을 갖췄다.

특히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공유오피스를 마련해 저렴한 가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했다. 공유오피스는 4인실 2개와 3인실 5개 등 총 7개이며, 소셜벤처 등 초기 창업자를 위한 창업인큐베이팅실에 8좌석을 마련했다.

창업인큐베이팅실은 한 기업당 최대 2좌석을 이용할 수 있으며 월 2만원의 관리비만 지불하면 된다. 구는 지난 8월부터 두 차례에 걸쳐 입주기업을 모집한 결과 돌봄여행서비스제공 시스템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와 50플러스 신중년 재취업 및 창업 교육, 정리정돈 컨설팅 업체 등 다양한 사업 분야의 총 11개 사회적경제기업 및 소셜벤처를 입주 기업으로 선정했다.

구는 이번 센터 확장 이전을 통해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 성장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과 종사자 대상 교육을 진행하고, 민·관·학 네트워크의 지역거점으로 활용하여 광진구 사회적경제 발전에 힘쓸 예정이다.

김선갑 구청장은 “이번에 개소한 광진구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 성장 도모와 판로확대를 위한 거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기업 스스로 자생력을 키워 관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여 사람중심의 경제, 사회적경제가 광진구에 깊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훈 “한국판 뉴딜은 쓰레기 일자리” 홍남기 장관 향해 강도 높은 비판

[TV서울=임태현 기자] 범여권인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24일 정부의 '한국판 뉴딜'의 일자리 창출 방안과 관련해 책임자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강도 높은 비판을 퍼부었다. 시대전환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 범여권 정당이다. 조 의원은 한 라디오에서 "계산해보니 정부가 2년 동안 만들겠다고 하는 일자리에 들어간 예산이 (일자리당) 5천500만원이고 1년으로 나누면 2천만원 조금 넘는 돈"이라며 "최저임금을 주는 일을 (홍 부총리 자신의) 자제에게 진심으로 권장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쉽게 얘기해서 최저임금을 주겠다는 것"이라며 "'일없으니까 이거라도 하는 게 어때?' 정도의 일자리를 두고 일자리 생산이라고 하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청년들은 이런 것을 쓰레기 일자리라고 한다"며 "과연 이런 일자리에 귀한 청년의 시간을 쓰게 하는 게 맞는 건지 본질적인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전날 홍남기 부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기본소득보다 저소득층에 대한 선별적 복지가 효과가 크다'는 취지로 답한 것에 대해서는 "국가가 국민의 비참함을 봐야 돈을 주겠다는 생






정치

더보기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취임 첫 수석전문위원 간담회 가져 [TV서울=김용숙 기자]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7월 임시회 본격적인 상임위 활동을 앞두고 19개 위원회의 코로나19 방역 상태를 점검하고, 위원회 검토보고 개선 등 입법지원기능 강화를 주문했다. 김영춘 총장은 24일 오전 11시 국회사무처 본관 종합상황실에서 취임 후 첫 수석전문위원 간담회를 개최하여 7월 임시국회 각 상임위 별 입법 현안을 공유하고, 코로나 대비 위원회 차원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입법차장, 사무차장 및 19개 위원회 수석전문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간담회에서는 각 위원회 수석전문위원들이 코로나19 대비 위원회 차원의 방역 대책과 함께 ‘일하는 국회법’, ‘부동산 대책’, ‘의과대학 정원 확대’, ‘인천 수돗물 유충사고 대응’ 등 7월 임시회 기간 국민적 관심도가 높은 입법과제와 현안들을 보고하고,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김 총장은 각 상임위에서 법안심사를 위한 소위원회를 전체회의장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정부 측 참석인원을 최소화 하는 등 상임위 운영 시 발생할 수 있는 과밀집 상태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방역 조치들을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또 위원회의 입법지원기능 강화를 위해 검토보고서 배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