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9.0℃
  • 흐림광주 9.4℃
  • 구름조금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5.2℃
  • 구름조금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7.9℃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조금경주시 10.7℃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사회

'병무청 간편인증’ 앱으로 인증서 없이 간편한 본인 확인 가능

  • 등록 2020.01.20 17:49:57

 

[TV서울=이천용 기자]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인터넷 병무민원 신청 시 공인인증서 없이 스마트폰의 ‘병무청 간편인증’ 앱만으로 간편한 본인 확인이 가능한 서비스(DID 서비스)를 1월 21일부터 시행한다.

 

이제는 별다른 인증수단이 없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간편한 본인확인을 거쳐 ‘병역판정검사 본인선택’,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 등 모든 민원 서비스를 병무청 누리집이나 병무청앱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보안성이 한층 강화되었고 최초 한 번만 본인확인을 거치면 다시 개인정보 입력과정 없이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병무청은 보훈처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종이 없는 병적증명 시스템을 구축해, 보훈대상자 등록 등 민원 신청 시 병무청에서 병적 증명서를 발급받을 필요가 없어진다. 이제는 보훈처에서 직접 병적 증명서를 조회해 민원인의 병역사항을 확인하게 된다. 이로 인해 한 해 평균 1만 5천여 명이 보훈처 방문만으로 민원처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번 사업은 2019년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공공 선도를 위한 예산 지원으로 공공부분에서는 병무청이 선정돼 사업을 추진했다. 병무청의 블록체인 기반 민원서비스를 시작으로 공공기관의 블록체인을 이용한 다양한 행정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4차 산업시대의 국가 경쟁력 강화라는 정부 정책에 발맞추어 블록체인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추진하게 된 점을 의미 있게 평가하면서 국민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편익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고] 수사불패(雖死不敗)와 2월의 전쟁영웅 김영국 대위

수사불패(雖死不敗)는 비록 죽는 한이 있어도 지지 않는다는 뜻으로, 보통은 싸움에서 상대방을 이기려는 강한 의지를 이르는 말이다. 물론 이러한 의지로 싸움에 임하는 것 자체도 어렵지만, 사전적 의미의 수사불패를 실제로 행하는 것은 더 어려운 일이다. 일반적으로 전쟁에서 승리하면 그 지휘관은 살고, 패하면 죽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목숨을 바쳐 승리를 이룩한 경우가 없지는 않다. 이에 아래에서는 문자 그대로의 수사불패를 실천한 분들의 이야기를 소개해 본다. 첫 번째로 소개할 인물은 BBC 선정 위대한 영국인 9위에 빛나는 호레이쇼 넬슨 제독이다. 넬슨 제독은 해군에 입대한 이래 미국 독립전쟁부터 덴마크 해군을 제압한 코펜하겐 해전까지 화려한 전적을 이어왔다. 특히 당시 유럽에서 맹위를 떨치던 나폴레옹의 군대를 무찌른 트라팔가르 해전은 세계 전사에서도 손꼽히는 승전이다. 하지만 조국인 영국을 위기에서 구한 이 전투가 완승으로 끝나기 직전, 넬슨 제독은 프랑스 전열함에서 발사된 총탄에 의해 사망했다. 이순신 장군 또한 임진왜란의 발발 이래 장도해전(왜교성 전투)까지 20여 차례의 전투를 모두 이기며 누란의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는 데 가장 결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검찰, 10년간 ‘피의사실 공표죄’ 기소 한 건도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경기 화성시병)은 법무부 및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전국 모든 검찰청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 사건 총 289건 가운데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의사실 공표죄’는 형법 제126조에 “검찰, 경찰 기타 범죄 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그 직무를 행함에 당하여 지득한 피의사실을 공판 청구 전에 공표한 때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법무부와 대법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지검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죄’ 289건 중 249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무려 86%에 달했다. 불기소 처분되지 않은 나머지 40건 역시 기소 중지, 참고인 중지 등의 이유로 기소처분하지 않았다. 최근 10년 동안 공판·약식기소 모두 ‘0’건으로 ‘피의사실 공표’ 사건에 대해 기소한 적이 없다. 권칠승 의원은 “검찰이 기소독점권으로 스스로를 배제시키고자 선별적 기소를 통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죄’를 무력화시켰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수사 단계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