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3.5℃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4.0℃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조금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2.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3℃
  • 구름조금거제 4.8℃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신당, 당명 ‘미래통합당’ 확정

  • 등록 2020.02.13 17:29:07

 

[TV서울=이천용 기자]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가 13일 오후 국회 의통합신당 새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확정했다.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한국당 체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으며, 당의 상징색도 한국당의 빨강색에 변화를 준 분홍으로 정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명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정당법상 신설 합당은 기존 정당들의 명칭과 다른 새 이름을 써야 한다. 통합이라는 가치와 연대라는 의미를 담아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며 “새로운 정당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라는 것을 알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왜 공천관리위원 확대와 관련해선 “공관위를 보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얼마나 더 늘릴지는 아직 확정되진 않았다”며 “더 늘어날 수도 있고 안늘어날 수도 있지만 추가한다면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공정성과 사회적 평판, 전문성 갖는 사람만 인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당 중심의 인원으로 지도부를 구성한 것에 대해선 "새 지도부로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가 얼마 안남은 상황에서 전면교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며 "한국당과 새로 추가 되는 최고위원 중심으로 구성하고, 향후 선거가 끝난 후 전당대회를 통해 전면적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일 출범한 통준위에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을 비롯해 국민의당 출신 '옛 안철수계' 등 중도세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