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5.9℃
  • 구름많음광주 7.0℃
  • 맑음부산 7.6℃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9.6℃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1차 경선지역 52곳 발표

  • 등록 2020.02.14 10:12:27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13일 4.15총선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1차 경선지역으로 총 52개 지역구를 선정했다.

 

민주당 공관위 간사인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에서 예비후보간 경쟁이 치열한 곳과 취약지역 등 후보 결정이 빨리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한 지역을 우선 검토해 1차 경선지역을 선정했다"며 "수도권 23곳, 충청 6곳, 호남 7곳, 대구·경북 3곳, 부산·경남 10곳, 강원·제주 3곳 해서 모두 52곳"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15일 다음 회의를 열며 선정작업이 마무리한 16일쯤 2차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이 이날 발표한 1차 경선지역에는 영등포을(신경민·김민석)과 관악을(유종필·정태호)을 비롯해 경기 부천시 원미구을(서진웅·서헌성·설훈) 성남시 중원구(윤영찬·조신) 등 수도권 23곳과 대전 유성구을(이상민·김종남) 등 충청 6곳, 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윤광국·윤재갑) 등 호남 7곳, 대구 달서구을(김위홍·허소) 등 대구·경북 3곳, 부산 서구동구(이재강·홍기열), 울산 남구갑(송병기·심규명) 등 부산·울산·경남 10곳, 제주 제주시을(부승찬·오영훈) 등 3곳이다.

 

한편, 민주당 후보 경선은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