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금융위-KAIST와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 업무협약

  • 등록 2020.06.05 16:04:27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5일 오후 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위한 서울시-금융위원회-한국과학기술원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주요 협력 내용은 ▲(서울시)교육장소 임차 및 조성, ▲(서울시·금융위)사업수행에 필요경비 지급, ▲(KAIST)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사업 학위·비학위 교육과정 운영, 보조금 집행 및 정산, 계획된 대응투자 이행 등을 골자로 한다.

 

서울시는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위해 One IFC 17층을 교육장소로 임차 및 조성하여, 예산 등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한다.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필요한 경비를 운영 기관인 KAIST에 지원한다. KAIST는 본 사업의 학위 및 비학위 교육과정 운영, 보조금 집행 및 정산, 계획된 대응투자를 차질 없이 이행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9월 개강을 앞두고 있는 디지털금융MBA는 지난 5월 15일부터 25일까지 1기 가을학기 신입생을 온라인으로 모집한 결과 약 15: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금융, 핀테크 현업 종사자, IT, 취업준비생 등 다양한 분야의 총 576명이 지원했다. 서류심사 및 면접심사를 거쳐 오는 25일 최종합격자 40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2020년도 가을학기부터 여의도 One IFC에서 운영되는 디지털금융 MBA는 시간제 석사학위 과정으로, IT기술과 금융지식을 동시에 함양하는 융복합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금융 MBA는 수리적, 계량적 기초교육을 바탕으로 ▲인공지능과 데이터 사이언스 ▲핀테크 창업 ▲금융투자 및 자산운용 등 3개의 심화 집중분야 교육을 중심으로 이론과 실무의 전문성을 강화한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구성, 운영된다. 이외에도 ▲서울핀테크랩 입주기업 등 핀테크 기업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실습 및 현장적용 교육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교류와 연수프로그램, 복수학위 제공 등의 강점이 있다.

 

특화된 디지털금융 기술로 현장적용 능력을 강화할 디지털금융 전문가과정(비학위)의 원서접수도 오는 6월 8일부터 7월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8월 개설되는 2020년 가을학기 디지털금융전문가 과정은 총 80명으로 운영된다.

 

비학위 과정인 디지털금융전문가 과정은 ▲4차 산업혁명과 비대면 경제 시대를 맞이하여 금융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정’ ▲현업에서 인공지능을 사용한 사업 모델 및 솔루션 기획과 디자인이 가능하도록 기술적, 공학적, 경영학적 지식을 제공하는 ‘인공지능과 기계학습’ 2개 과정으로 운영된다.

 

2개 과정은 8월 10일부터 12월 15일까지 각 매주 2회, 3시간씩 5개월간 진행되며, 실전 실습 및 경험 축적을 위한 팀 프로젝트와 해외연수도 실시될 예정이다. 2021년 봄학기에는 ▲블록체인 과정,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분석과정 2개 과정이 개설될 예정으로, 향후 금융회사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디지털금융 전문가과정은 금융·핀테크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과정이다.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여의도 금융대학원 첫 입학생 모집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금융 산업을 이끌어갈 디지털금융 전문 인력을 육성해 서울시 금융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홍석준 의원, “집합제한 조치로 인한 자영업자 손실보상 의무화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홍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집합제한 조치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입은 손실보상을 의무화하고 구체적인 보상 기준을 마련하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12일 대표발의 했다. 홍석준 의원은 윤재옥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을)과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고통의 터널 속으로 내몰고 있는 주먹구구식 영업제한 조치를 비판하고,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보장할 수 있는 세심한 조치를 촉구했다. 그리고 무조건적 영업제한이 아닌 코로나 확산을 막으면서 영업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고 방역조치가 강화되면서 식당, 카페, 헬스장 등 사업장에 대한 집합제한 및 금지 조치가 취해져 자영업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감염병예방법 제70조는 감염병 예방조치로 인하여 발생한 손실을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에 따라 보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자영업자들의 영업제한으로 인한 손실은 보상해 주지 않고 있다. 감염병예방법 제49조는 질병관리청장,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사람의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