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8℃
  • 구름조금광주 10.2℃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보훈청, 죽음으로 백마고지 전투의 승전 이끈 강승우 중위 등 3용사 위훈 기려

  • 등록 2020.10.12 17:01:32

 

[TV서울=임태현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은 백마고지참전전우회중앙회(대표 박명호) 주관으로 백마고지 전투 삼군신 추모제가 12일 오후 서울어린이대공원 내 백마고지 3용사의 상에서 실시되었다고 밝혔다.

 

6·25전쟁 최대의 혈전 중 하나로 알려진 백마고지 전투에서 전사한 강승우 중위, 안영권·오규봉 하사의 공적과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는 백마고지참전전우회중앙회 박명호 대표,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 육군 제9사단 부사단장 등 40명이 참석했다.

 

백마고지 3용사는 국군 제9사단 제30연대 예하 제1중대 제1소대 소속으로 1952년 10월 중부전선의 전략 요충지인 백마고지에서 TNT와 박격포탄, 수류탄 등을 휴대하고 육탄으로 돌진해 적의 기관총 진지를 격파한 후 장렬히 산화함으로써, 아군이 고지를 탈환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

 

이처럼 목숨과 맞바꿔 백마고지 전투의 승전을 이끌어낸 강승우 소위 및 오규봉·안영권 일병은 사후 각각 중위, 하사로 특진됐고 을지무공훈장에 추서됐다. 또 1973년 10월에는 이들의 위훈을 기리기 위한 현충시설로 백마고지 3용사의 상이 서울어린이대공원 내에 건립됐다.


박병석 국회의장,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많은 관심과 지지 부탁”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2일 의장집무실에서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불가리아대사를 만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개도국부터 선진국까지 통상을 경험해 이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는 적임자”라며 “WTO 사무총장 최종 선거에서 불가리아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드라가노프 대사는 “WTO는 지금 통상교역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새 출발을 할 사람을 필요로 하는데,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에 적합한 인물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또 “한-불가리아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불가리아가 수입하고 있는데, 이 외에도 다양한 협력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불가리아는 남북과 동시에 수교하는 나라로 남북 교류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면 좋겠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불가리아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에 드라가노프 대사는 “불가리아와 한국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에 대한 공유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양국 간 긴밀한 정치적 협력을 경제적 협력으로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많은 관심과 지지 부탁”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2일 의장집무실에서 페트코 드라가노프 주한불가리아대사를 만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개도국부터 선진국까지 통상을 경험해 이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는 적임자”라며 “WTO 사무총장 최종 선거에서 불가리아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드라가노프 대사는 “WTO는 지금 통상교역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새 출발을 할 사람을 필요로 하는데,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에 적합한 인물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또 “한-불가리아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불가리아가 수입하고 있는데, 이 외에도 다양한 협력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불가리아는 남북과 동시에 수교하는 나라로 남북 교류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면 좋겠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불가리아의 지지를 요청했다. 이에 드라가노프 대사는 “불가리아와 한국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에 대한 공유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양국 간 긴밀한 정치적 협력을 경제적 협력으로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