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1 (화)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8.7℃
  • 흐림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2.6℃
  • 맑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9℃
  • 맑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4.7℃
  • 맑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한반도 TF 방미단, 스트릭랜드 당선인과 만찬 간담회 가져

  • 등록 2020.11.18 16:57:22

 

[TV서울=이천용 기자]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 대표단은 17일(현지시간) 메릴린 스트릭랜드(Marilyn Strickland) 연방 하원의원 당선인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대북제재, 남북협력, 북미 관계 등 다양한 현안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3일 취임 예정인 스트릭랜드 연방하원의원 당선인은 워싱턴주 타코마 시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2년 뒤 타코마 시장에 당선되어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시장직을 역임했다.

 

‘순자’라는 한국 이름을 가진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미국 의회 230년 역사상 첫 흑인이자 한국계 여성의원이 될 예정이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군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반도TF와 가진 면담에서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는 지속적으로 교류하는 사이”라며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등 차기 행정부와 의회에 한국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 등 미국 의회 지도부와의 깊은 대화를 통해 한국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달라는 한반도 TF 방미단의 의견에 대해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공감을 표하며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아울러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일제 강점기와 분단의 아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 등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나타냈다.

 

한편, 한반도 TF 방미단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소속 국회의원들의 연방 하원의원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한국에서 다시 뵐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과거 국제교류재단의 프로그램을 통한 한국 방문을 회상하며, “취임 이후 미국 의회 대표단을 조직해 한국을 공식적으로 방문하고 싶고, 더불어민주당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만들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한반도 TF 단장(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스트릭랜드 당선인 등 한국계 미국인 하원의원이 네 분이나 당선되었다”면서 “미국 하원 내에 진정한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의 탄생을 통해 한반도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나아가 한미 의회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 2021년 제1회 자활정책포럼 개최

[TV서울=변윤수 기자] 한국자활복지개발원(원장 이병학)은 최근 개발원에서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 변화와 확대방안'이라는 주제로 2021년 제1회 자활정책포럼(이하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의 현황과 쟁점을 살펴보고 대응방안과 향후 주요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온,오프라인 방식을 결합해 진행한 이번 포럼에는 김혜인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심춘덕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 박송묵 전국광역자활센터협의회장을 비롯해 광역,지역자활센터, 자활기업 관계자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은 유만희 상지대 사회복지학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김태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및 사회정책 대응방안, 이상아 한국자활복지개발원 박사의, 자활정보시스템으로 본 코로나19 이후 참여자 특성과 향후 정책방향, 정석규 대구수성지역자활센터장의, 코로나19 이후 자활현장의 변화 : 대구 자활사례를 중심으로 등 3가지 이슈로 열띤 주제 발제가 이뤄졌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한창근 성균관대학교 교수, 이문수 한국지역자활센터 사무총장이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자활사업의 프로그램 개편, 부양의무자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