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5.6℃
  • 구름많음서울 3.6℃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0℃
  • 구름조금고창 5.2℃
  • 맑음제주 10.7℃
  • 맑음강화 0.1℃
  • 흐림보은 2.9℃
  • 구름조금금산 3.2℃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7.0℃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한반도 TF 방미단, 스트릭랜드 당선인과 만찬 간담회 가져

  • 등록 2020.11.18 16:57:22

 

[TV서울=이천용 기자]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 대표단은 17일(현지시간) 메릴린 스트릭랜드(Marilyn Strickland) 연방 하원의원 당선인과 만찬 간담회를 갖고 대북제재, 남북협력, 북미 관계 등 다양한 현안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3일 취임 예정인 스트릭랜드 연방하원의원 당선인은 워싱턴주 타코마 시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2년 뒤 타코마 시장에 당선되어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시장직을 역임했다.

 

‘순자’라는 한국 이름을 가진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미국 의회 230년 역사상 첫 흑인이자 한국계 여성의원이 될 예정이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국인 어머니와 미군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반도TF와 가진 면담에서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는 지속적으로 교류하는 사이”라며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등 차기 행정부와 의회에 한국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 등 미국 의회 지도부와의 깊은 대화를 통해 한국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달라는 한반도 TF 방미단의 의견에 대해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공감을 표하며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아울러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일제 강점기와 분단의 아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 등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을 나타냈다.

 

한편, 한반도 TF 방미단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소속 국회의원들의 연방 하원의원 당선 축하 인사를 전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한국에서 다시 뵐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과거 국제교류재단의 프로그램을 통한 한국 방문을 회상하며, “취임 이후 미국 의회 대표단을 조직해 한국을 공식적으로 방문하고 싶고, 더불어민주당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만들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한반도 TF 단장(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스트릭랜드 당선인 등 한국계 미국인 하원의원이 네 분이나 당선되었다”면서 “미국 하원 내에 진정한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의 탄생을 통해 한반도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나아가 한미 의회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회 외통위,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송영길)은 2일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즈음한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대안)’을 의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최근 미국 상원의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결의안(결의안.152)과 하원의 한미동맹 강화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결의안(결의안.809, 결의안.1012)이 각각 채택된 것에 대응해, 김성원·김병주·조태용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통합·조정해 초당적 합의안을 의결한 것이다. 외통위 관계자는 “이번 결의안은 6·25전쟁 70주년과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의 역할과 의미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국회 차원에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표명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6·25 전쟁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 유지 기반이자 세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기능하고 있음을 확인하며, 한미동맹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토대 위에서 표현의자유, 사상·종교의 자유, 인권 등 세계인권선언에서 확인된 보편적 가치 수호를 공동의 목표로 한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또 한미 양국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서울병무청, 내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3회차 접수 시작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은 오는 9일 오후 4시부터 ‘2021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3회차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병역판정검사를 늦게 받은 현역병 입영대상자에게도 골고루 입영신청 기회가 주어지도록 입영신청을 연중 3회로 나누어 접수한다. 7월 29일(1회차), 9월 23일(2회차) 접수에 이어 이번이 마지막 3회차 접수이다. 다음 해에 현역병 입영을 희망하는 사람은 본인의 학업, 취업 등 일정에 맞추어 입영희망일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고 신청 즉시 입영부대도 알 수 있다. 입영 신청 방법은 병무청 누리집 또는 스마트폰 병무청 앱에 접속하여 본인 인증 후 ‘현역병입영 본인선택원(2021년 입영신청)’ 메뉴에서 다음 해 입영일자를 선택하면 된다. 유의사항으로 지방병무청마다 접수일정이 다르고, ‘선착순’ 마감되므로 병무청 누리집 공지사항을 확인해 본인이 접수 가능한 해당 지방 병무청별 접수 날짜와 시간을 미리 알아두어야 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병역의무자들이 본인선택원 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계획한 본인 일정에 따라 병역의무를 이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병역의무자 중심의 입영제도로 병역의무자를 최우선






정치

더보기
국회 외통위,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송영길)은 2일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즈음한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대안)’을 의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최근 미국 상원의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결의안(결의안.152)과 하원의 한미동맹 강화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결의안(결의안.809, 결의안.1012)이 각각 채택된 것에 대응해, 김성원·김병주·조태용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통합·조정해 초당적 합의안을 의결한 것이다. 외통위 관계자는 “이번 결의안은 6·25전쟁 70주년과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의 역할과 의미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국회 차원에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표명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6·25 전쟁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 유지 기반이자 세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기능하고 있음을 확인하며, 한미동맹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토대 위에서 표현의자유, 사상·종교의 자유, 인권 등 세계인권선언에서 확인된 보편적 가치 수호를 공동의 목표로 한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또 한미 양국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