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8.7℃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흥국생명, “‘학폭’ 이재영·이다영 무기한 출전정지”

  • 등록 2021.02.15 10:07:02

 

[TV서울=이현숙 기자] 학교폭력이 사실로 밝혀진 여자프로배구 선수 이재영·이다영(25) 자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흥국생명은 15일 “이재영·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흥국생명은 “두 선수는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이 밖에 이번 일을 거울삼아 배구단 운영에서 비인권적 사례가 없는지 살피고, 선수단 모두가 성숙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교 재학 시절 동료들에게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막거나 돈을 빼앗았고 흉기로 위협하거나 신체적 폭력을 가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두 사람은 논란이 커지자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반성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에는 또 다른 피해자가 두 사람으로부터 당한 피해 사실을 추가 폭로하기도 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철저한 진상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여자배구 선수 학교폭력 사태 진상규명 및 엄정 대응 촉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동의 인원이 9만3천명을 넘어섰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