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5.7℃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4.2℃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행정

한국,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 가입

  • 등록 2021.04.07 11:14:56

 

[TV서울=이천용 기자] 기획재정부는 7일 한국이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2019년 4월 경제·재정정책 등에서 기후변화 대응 요소를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후행동 재무장관 연합은 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캐나다 등 60개 국가가 가입한 가운데, 핀란드와 인도네시아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전날 화상으로 열린 연합 장관급 회의에 참석해 ‘저탄소 전환과 경기 회복 촉진 방안’을 주제로 발언하며 “탄소 가격 정책, 탄소 국경 조정 등 경제 분야 기후 변화 대응 정책은 다른 나라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런 정책이 보호무역주의로 악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윈윈(win-win)’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재무 트랙 간 긴밀한 국제 공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는 파리협정 시행 원년인 만큼 파리협정 이행규칙에 대한 조속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적 노력을 지속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개발도상국의 참여가 필수적이며 개도국의 저탄소 경제 전환 지원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한국이 전환 경험 적극 공유,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등에 나서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그린 뉴딜 정책을 소개 한 뒤,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차 P4G(녹색성장과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대한 회원국의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정치

더보기
'先통합' 외친 국힘 중진들, 카메라 꺼지자 당권 충돌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14일 4·7 재보선 이후 처음 모였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과 4선 이상 중진의 연석회의 형식이었다. 중진들은 공개 모두 발언에서 일제히 '야권 통합'을 촉구했지만,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고 카메라가 꺼지자 차기 당권 도전을 놓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공개 회의에서 중진 의원들은 일제히 '통합'의 대의에 방점을 찍으며 당 안팎에서 힘을 얻고 있는 이른바 '선(先) 전대론'에 제동을 걸었다. 서병수 의원은 "선거 때 약속한 국민의당 합당은 지켜야 한다"며 "우리 당 대표 선출이나 지도체제 구성은 계속해나가면서 실무기구를 만들어 합당의 걸림돌을 제거해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진 의원 역시 "야권 통합은 국민의 지상명령"이라며 "통합 없이 정권 교체가 될 수 없다는 게 국민 생각이고 당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주 대표 대행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합당 논의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개별 입당, 흡수 합당, 신설 합당 등을 선택지로 제시하면서 안 대표와의 협상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신설 합당의 경우 당명과 정강정책 등 전반을 고쳐야 하니 시간이 오래 걸리고 대선이 1년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