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4.7℃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5.3℃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20.6℃
  • 흐림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6.0℃
  • 흐림금산 15.2℃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육군 36사단, 전사자 유해 3구·유품 343점 발굴

  • 등록 2021.04.08 10:40:52

 

[TV서울=이현숙 기자] 육군 제36보병사단은 8일 평창대대가 올해 첫 유해 발굴 지역인 평창군 신리 지역에서 지난 3월 15일부터 현재까지 전사자 유해 3구와 유품 343점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36사단에 따르면 평창대대는 코로나19과 궂은 날씨 등 악조건 속에서도 선배 전우를 모시기 위한 일념으로 4주간 발굴작업에 최선을 다해왔다.

 

36사단은 오는 9일까지 평창 신리 일대에서 유해 발굴을 종료하고, 8월 16일부터 9월 17일까지 5주간 횡성군 하대리 일대에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세훈 시장, 서울창업허브를 찾아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들어

[TV서울=이천용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후 2시 30분 서울시 최대 창업지원센터이자 국내 스타트업 육성 요람인 서울창업허브를 찾아 청년 스타트업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서울창업허브는 서울시내 45개 창업지원기관을 연결하는 서울 스타트업 지원의 구심점이다. 유망 스타트업 발굴부터 투자, 육성, 글로벌 진출까지 전 방위 지원을 담당하고 있다. 2017년 개관 이래 1,124억의 투자 유치, 1,543억 매출의 성과를 거뒀으며 2,150명의 고용을 창출한 바 있다. 현재는 총 93개의 창업 기업 입주해 있다. 오 시장은 선거 기간 서울의 창업 인프라와 민간의 전문성 등을 적극 활용한 단계별 맞춤형 창업지원정책을 통해 현재 7개에 불과한 서울의 유니콘 기업을 3배 이상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오 시장은 먼저 층 로비에서는 입주 스타트업 기업 중 하나인 ㈜제타뱅크가 개발한 인공지능 방역, 안내 로봇의 시연을 참관했다. 또 키친인큐베이터, 제품화지원센터 등 서울창업허브의 핵심 시설을 둘러봤다. 이어 별관 1층 라운지로 이동해 서울창업허브에 뿌리를 내린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청년 스타트업들의 도전기와 고충, 성공담을 청취한 후 청년 창업환

서울시,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21일 주요 대규모 재건축‧재개발 사업지역 4곳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투기 수요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지정 대상 구역은 압구정아파트지구(24개 단지), 여의도아파트지구 및 인근단지(16개 단지), 목동택지개발사업지구(14개 단지), 성수전략정비구역으로, 총 4.57㎢이다. 구역 지정은 27일 발효되며, 지정기간은 1년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일부 재건축 단지와 한강변 재개발 구역 일대에서 비정상적인 거래가 포착되고, 매물소진과 호가급등이 나타나는 등 투기수요 유입우려가 높다는 판단에 따라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지정 취지를 밝혔다. 이로써 서울시내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앞서 지정된 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에 더해 총 50.27㎢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앞서 작년 6월 잠실~코엑스 일대에 조성 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 인근인 송파구 잠실동, 강남구 삼성동‧청담동‧대치동 14.4㎢를 지정했다. 시는 이번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이 오세훈 시장의 주택공급확대 정책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개정’ 개선안 국토부 건의, 시의회와의 협력, 시 자체적인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