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7.5℃
  • 흐림강릉 21.5℃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1.5℃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5.1℃
  • 제주 27.7℃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9.9℃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사회

바른인권여성연합, ‘다시 가정으로’ 캠페인 출범

  • 등록 2021.05.03 15:15:26

 

[TV서울=변윤수 기자] 바른인권여성연합은 3일 오후 서울 동자아트홀에서 온국민 가정살리기 캠페인 ‘다시 가정으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기복 상임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우리 사회는 극도의 이기주의, 도덕과 윤리의 상실, 인간 생명 경시와 인간성 말살 등으로 인해 유기적 공동체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상실해가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들은 법•제도의 정비와 복지 증진만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가정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가정의 품에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먼저 바른인권여성연합 연혁 영상 시청, 서정숙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축사와 이봉화 상임대표의 선언문 낭독, 토크쇼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선언문은 △모든 인간은 가정에서 태어나고 자라야 한다 △모든 가족은 남녀평등을 기본 토대로 한다 △가족 구성원은 상호존중하며 각각의 역할을 책임 있게 감당한다 △모든 가족은 공동체로서의 의식을 함양한다 △모든 가족은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한다 △모든 가족은 인류의 미래이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토크쇼에는 서민 단국대 교수, 오세라비 작가,이명준 성평화연대 대표, 이은송 청년스케치 논설위원 등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이들은 △우리나라의 페미니즘과 젠더 정책 어디까지 왔나? △과도한 페미니즘은 사회와 가정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는가? △가정이 급속하게 해체되고 있는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인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은 무엇인가?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누며, 갈등을 넘어 화합과 조화를 이루는 발전적인 남녀 관계의 방향을 제시하고, 우리 사회의 화합을 위한 가정과 교육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한편, 바른인권여성연합은 ‘다시 가정으로’ 캠페인을 통해 △가정의 가치 및 중요성에 대한 재인식 △가족 구성원간 갈등 해소 방안 모색 △가족 구성원 각각의 인성과 인격의 함양 △왜곡된 인권에 대한 바른 정립 △바른인권여성연합 운동의 확산 등을 이뤄 나갈 계획이다.

 


대한행정사회 회장 취임식 갖고 정식출범

[TV서울=신예은 기자] 전국 1만여 명의 현업 행정사와 40만명에 이르는 준회원 및 예비회원을 둔 대한행정사회가 10일 오후 3시 용산구 이태원로에 있는 국방컨벤션 센터에서 출범식을 겸한 초대회장 취임식을 갖고 정식 출범했다. 지금까지는 8개의 행정사협회로 나뉘어져 운영방식이 제각각 이었는데 개정된 행정사법에 따라 올해 6월 10일부터 하나로 통합된 대한행정사회가 그 첫발을 내딛게 된 것이다. 이날 취임식에서 초대 김만복 회장은 ‘독립회관 건립’과 ‘행정사 윤리헌장’ 제정 등 지난 5월 26일 회장선출 당시 발표한 10대 공약 이행을 비롯해 양질의 상시적 행정사 교육시스템 구축과 회원들에 대한 공제사업,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등에 대한 다양한 행정지원 방안도 약속했다. 김 회장은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행정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데 대해 기대가 크고, 행정사 위상강화와 행정사 제도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앞으로 구성될 광역시도 단위의 행정사 지부나 지회가 빠른 시일내 자리 잡을수 있도록 업무영역 확대 등 다양한 지원방침도 밝혔는데, 그렇게 되면 전국 약 40만명에 이르는 행정사 자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