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흐림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5℃
  • 대구 16.2℃
  • 울산 18.0℃
  • 광주 15.5℃
  • 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1℃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회

커피전문점 식품위생법 위반, 투썸-이디야-빽다방 순

  • 등록 2021.09.21 10:15:50

 

[TV서울=이현숙 기자] 상위 10대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의 식품위생법 준수 실태를 조사한 결과, 투썸플레이스와 이디야, 빽다방 순으로 위반 사례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정거래위원회 등의 자료를 분석해 21일 공개한 결과를 보면 2016년부터 5년간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총 341건이었다.

 

투썸플레이스가 80건으로 전체의 23.5%를 차지했고, 이디야(71건·20.8%), 빽다방(66건·19.4%) 순이었다.

스타벅스는 일곱 번째로, 총 18건(5.3%)의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 위반 사례가 제일 적은 프랜차이즈는 폴바셋으로 2건(0.6%)에 그쳤다.

 

제과·제빵전문점을 대상으로는 총 508건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 매장 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파리바게뜨(234건, 46.1%), 뚜레쥬르(199건, 39.2%), 던킨도너츠(46건, 9.1%)가 1∼3위를 차지했다.

 

고 의원은 "본사 관리 체제로 운영되는 커피전문점에 대해서라도 보건당국은 각별한 위생 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